<@IMG1> 그룹 god 멤버 김태우가 13일 불거진 장인 사기 의혹에 대해 "이미 해결된 사건"이라고 해명했다.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god 김태우 장인이자 와이프 김애리의 친부 김모씨의 사기행각을 고발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돼 눈길을 끌었다. 작성자는 이 글에서 김 씨가 1992년 나이트클럽을 인수하는데 돈이 모자란다며 투자 명목으로 부친의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작성자는 아버지가 수차례 거절했음에도 김 씨가 지속적으로 돈을 빌려줄 것을 요구했다며 심지어 "대출을 받아서 빌려달라. 이자와 원금 모두 회사에서 갚아주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작성자의 아버지는 아파트를 담보로 대출을 받아 김 씨에게 돈을 빌려줬다는 게 작성자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김태우의 소속사 소울샵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일은 1992-1996년 사이 김태우 장인인 김모씨가 아닌 장인 회사 임원이었던 강모씨와의 사건이다. 당시 강모씨는 청원자 아버지로부터 고소돼 당사자와 합의하여 해결된 사건"이라고 해명했다. 또 "장인 김모씨는 현재 국내에 거주하고 있고 도주한 사실이 없으며 이번 사건에 대해서 고소를 받거나 독촉을 받은 적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경위가 어찌되었던 이러한 논란이 일어나게 된 것에 대해 거듭 사과한다. 김태우와 소울샵엔터테인먼트는 원만한 해결이 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를 하겠다"고 전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태우 측 “사건 당사자는 장인 회사 임원 강모 씨”

이한철 기자 | 2018-12-13 17:30
god 김태우가 장인 사기 의혹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 데일리안god 김태우가 장인 사기 의혹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 데일리안

그룹 god 멤버 김태우가 13일 불거진 장인 사기 의혹에 대해 "이미 해결된 사건"이라고 해명했다.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god 김태우 장인이자 와이프 김애리의 친부 김모씨의 사기행각을 고발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돼 눈길을 끌었다.

작성자는 이 글에서 김 씨가 1992년 나이트클럽을 인수하는데 돈이 모자란다며 투자 명목으로 부친의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작성자는 아버지가 수차례 거절했음에도 김 씨가 지속적으로 돈을 빌려줄 것을 요구했다며 심지어 "대출을 받아서 빌려달라. 이자와 원금 모두 회사에서 갚아주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작성자의 아버지는 아파트를 담보로 대출을 받아 김 씨에게 돈을 빌려줬다는 게 작성자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김태우의 소속사 소울샵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일은 1992-1996년 사이 김태우 장인인 김모씨가 아닌 장인 회사 임원이었던 강모씨와의 사건이다. 당시 강모씨는 청원자 아버지로부터 고소돼 당사자와 합의하여 해결된 사건"이라고 해명했다.

또 "장인 김모씨는 현재 국내에 거주하고 있고 도주한 사실이 없으며 이번 사건에 대해서 고소를 받거나 독촉을 받은 적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경위가 어찌되었던 이러한 논란이 일어나게 된 것에 대해 거듭 사과한다. 김태우와 소울샵엔터테인먼트는 원만한 해결이 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를 하겠다"고 전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