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윤석열 "라임 접대 의혹 검사 수사하라"…김봉현 폭로 선제대응

정계성 기자
입력 2020.10.18 05:00 수정 2020.10.18 03:17

김봉현 폭로 관련 윤석열 ‘철저한 수사’ 지시

'라스' 펀드 수사 공정성 확보 위한 선제대응

같은 날 추미애도 검사 접대의혹 감찰권 행사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 관련 검사 비위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고 대검찰청이 17일 밝혔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 관련 검사 비위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고 대검찰청이 17일 밝혔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건 관련 로비 의혹을 받고 있는 검사들에 대한 수사를 전격 지시했다. 검사로비 의혹이 라임과 옵티머스 등 사기펀드 수사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17일 대검찰창에 따르면, 윤 총장은 "(라임 펀드) 로비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 여부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라"고 지시했다.


윤 총장의 지시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폭로가 나온 지 하루 만의 발빠른 조치다. 윤 총장은 특히 "정관계 로비 의혹을 규명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현직 검사 관련 의혹은 더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은 앞서 16일 이른바 '옥중 입장문'을 통해 '전관 출신 변호사와 현직 검사 3명 등에 1천만원 상당의 술 접대와 금풍제공 등 로비를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접대한 검사 중 한 명이 실제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다고도 했다.


아울러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며 검찰이 의도를 갖고 여권을 수사하고 있다는 식의 발언도 했었다.


김 전 회장의 폭로 하루 뒤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수사팀에 대한 감찰권을 행사했다. 법무부는 이날 변호사를 통한 현직 검사 접대 의혹에 연루된 검사와 수사관에 대한 직접 감찰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윤 총장의 '수사' 지시는 법무부 감찰 보다 강도 높은 단계로, 검찰에 대한 공정성 시비 의혹을 조속히 털어내고 펀드 수사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라임 수사를 맡은 서울남부지검은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지금까지 확인된 바 없는 사실"이라며 "현직 검사 및 수사관 등에 대한 비리 의혹 실체를 파악한 후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계성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