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진중권 "청와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패한 곳"

고수정 기자
입력 2020.10.16 20:08 수정 2020.10.16 20:09

라임·옵티머스 의혹 등에 연루된 靑 인사들 거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6일 청와대를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패한 곳'이라고 규정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 수석, 비서관, 행정관, 수사관...이 정도면 총체적 부패라고 할 수 있죠"라면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청와대 인사들을 거론했다.


진 전 교수가 언급한 인사는 13명으로, 모두 기소됐거나 검찰 수사 중이다.


그러면서 "언제 이런 적이 있었느냐"고 물은 뒤 "대한민국에서 가장 부패한 집단이 개혁하겠다고 칼을 들었으니 나라가 이 모양 이 꼴이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공공기관의 옵티머스 자산운용 투자와 관련해 "검찰 수사와는 별도로 펀두 투자 경위를 철저히 살펴보라"고 지시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수정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