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더세일폰’ 갤럭시노트20 10만원대 특가 및 갤럭시S20 재고정리

이현남 기자
입력 2020.10.18 00:00 수정 2020.10.16 13:17

ⓒ사진제공_더세일폰ⓒ사진제공_더세일폰

지난 16일 삼성전자 하반기 보급형 스마트폰 갤럭시S20 FE가 국내에 정식 출시됐다. 갤럭시S20 FE는 갤럭시 팬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제품으로 저렴한 가격은 물론 플래그십 사양을 고루고루 갖췄다. 현재 갤럭시S20 FE의 공시지원금은 최대 24만원으로 책정됐으며, SKT, KT, LG U+ 중 KT가 가장 높다.


갤럭시S20 FE의 가격은 89만 9800원으로 아이폰12 미니 보다 낮게 책정됐으며, 6.5인치 슈퍼 아몰레드 인피니티_O 디스플레이와 퀄컴의 스냅드래곤 865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내장 메모리와 저장용량은 각각 6GB 램, 128GB이며, 120Hz 최대 주사율을 지원해 부드러운 화면 사용감을 제공한다.


또한 갤럭시S20 FE는 전면 3,200만 화소의 카메라를 탑재했다. 후면에는 1,200만 화소 광각, 초광각 렌즈와 800만 화소의 망원 렌즈 등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기기 색상은 클라우드 레드, 클라우드 라벤더, 클라우드 민트, 클라우드 네이비, 클라우드 화이트 등 5가지이다. 특히 지문과 얼룩에 최적화된 부드러운 헤이즈 공법을 적용하여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선사한다.


이 외에도 갤럭시S20 FE는 삼성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최초로 IP68 등급의 방수방진과 무선 충전,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 등을 모두 갖췄다. 이는 최근 공개된 아이폰12 시리즈를 견제하기 위함으로 분석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화면을 바깥쪽으로 두 번 접는 폴더블폰 갤럭시Z듀얼 폴드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


애플도 삼성전자 갤럭시S20 FE에 맞서기 위해 지난 13일 열린 신제품 공개 행사를 통해 아이폰12 시리즈 4종의 전반적인 스펙과 디자인, 색상 등을 모두 공개했다. 아이폰12 시리즈는 총 4종으로 구성됐으며, 2012년 출시된 아이폰5 출시 이후 8년만에 통신규격을 LTE에서 5G로 전면 교체했다.


아이폰12 시리즈는 초광대역 주파수인 28GHz 이상 밀리미터파 대역도 미국을 비롯한 일부 각국에 한해 지원한다. 스마트폰 두뇌에 해당하는 AP는 A14 바이오닉 칩셋이 탑재됐으며, 1초에 11조회 연산을 처리할 수 있는 막강한 성능을 갖췄다. 특히 사진촬영과 돌비비전 4K HDR 영상 촬영에도 A14 바이오닉이 적극적으로 관여한다.


아울러 아이폰12 시리즈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IP68 등급의 방수방진이 적용됐으며, 카메라의 경우 후면 1,200만 화소 울트라 와이드, 와이드 카메라로 구성된 듀얼 카메라가 기본형 2종에 탑재됐다. 프리미엄 라인인 아이폰12 프로와 프로 맥스는 1,200만 화소 울트라 와이드, 와이드, 망원 등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됐다.


이 외에도 아이폰12와 아이폰12 미니의 기기 색상은 블루, 그린, 블랙, 화이트, 레드 등 5가지로 구성됐으며, 아이폰12 프로와 아이폰12 프로 맥스는 그래파이트, 실버, 골드, 퍼시빅 블루 등 4가지로 구성됐다. 한편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는 오는 23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할 예정이며,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 프로 맥스 국내 출시일은 추후에 공개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온라인 최신 스마트폰 종합몰 ‘더세일폰’은 고가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20 시리즈와 갤럭시S20 시리즈 등을 대상으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통신사와 가입유형에 따르는 차등 할인 없이 동등한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며 제품에 따라 최대 95%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이벤트는 포털 검색 ‘더세일폰’ 홈페이지를 통해 상세 내역을 확인해볼 수 있으며, 갤럭시노트20과 갤럭시S20은 95% 할인이 적용되어 10만원대 특가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갤럭시S20 플러스,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등 중급 이상 모델의 경우 90% 할인된 부담 없는 가격대로 개통할 수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남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관련기사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