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주호영 "여권 실세 로비 의혹 뭉개는 게 문재인 정권 '검찰개혁'인가"

최현욱 기자
입력 2020.10.12 09:18 수정 2020.10.14 19:49

"라임·옵티머스 사태, 文정권 '권력형 게이트'로 비화

정부·민주당 관계자 펀드 운용 과정 관여 정황 포착

강기정·이낙연·이재명 언급…윤석열에 제대로 보고無

이성윤 수사 국민 납득 어려워…특검 등 방법 강구해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2일 문재인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로 비화되고 있는 라임·옵티머스자산운용 관련 의혹의 수사가 지지부진한 것을 두고 "정권에 장악된 검찰이 의도적으로 의혹을 뭉개는 것이 검찰개혁인가"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초반대책회의에서 "이른바 '라임 사태'와 '옵티머스 사태'가 문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로 비화되는 모양새다"며 "검찰의 문건에 따르면 펀드 수익자 중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관계자가 다수고 이들이 펀드의 운용과정에 관여했다는 정황이 포착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는 이미 전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로비 목적으로 5천만원을 건넸다는 진술이 수차례이며 이낙연 민주당 대표 및 이재명 경기지사와 기동민 민주당 의원의 이름도 언급되고 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금융 사기와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지만 정작 사건을 담당하는 서울남부지검과 서울중앙지검이 윤 총장에게 제대로 보고도 않고 몇달이 흘렀다는 주장도 나온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옵티머스 사건을 담당하는 중앙지검은 윤 총장에게 사건과 관련된 구체적 진술과 문건을 보고하지 않았다고 한다. 정권 실세가 줄줄이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 아니고서야 보고를 누락할 이유가 없는 것"이라며 "오죽하면 윤 총장마저 강기정 전 수석에게 5천만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수사 보고가 아니라 언론을 통해 알았을 지경이라니 개탄스럽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이것이 대한민국 검찰의 현주소인가, 검찰개혁을 한다더니 이 정권의 검찰개혁은 정권에 장악된 검찰이 의도적으로 여권실세가 연루된 정관계 로비 의혹을 뭉개는 것을 개혁이라 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주 원내대표는 "서민을 등친 사기 사건에 정권 실세의 실명 거론도 모자라 이런 정관계 로비 의혹을 검찰이 공공연하게 뭉개고 있다"며 " 강기정 전 수석도 진술인을 고소할 게 아니라 떳떳하다면 휴대전화 읨의제출 등 수사에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에서 특위를 통해 실체가 밝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지만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지휘하는 사건들과 행태에 비춰 이 수사팀에 그대로 맡기면 어떤 결과가 나와도 국민의 납득이 어려울 것"이라며 "검찰이 두 사건의 수사 결과에 대해 국민이 신뢰할 수 있게 특단의 조치를 해야 하고, 미흡하다면 별도의 수사팀, 특검에 맡기는 다른 방법을 강구해야 국민이 납득할 수 있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욱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