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트럼프 41% vs 바이든 54%"…미 CNBC 첫 대선TV토론 후 여론조사

이상준 기자
입력 2020.10.02 07:03 수정 2020.10.02 07:03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대선 첫 TV토론에서 논쟁을 벌이고 있다.ⓒAFP/연합뉴스 제공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대선 첫 TV토론에서 논쟁을 벌이고 있다.ⓒAFP/연합뉴스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두 자릿수 차이로 뒤지고 있다는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결과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첫 대선 TV토론 이후에 실시된 것이다.


미 CNBC와 체인지리서치가 토론이 열렸던 지난달 29일 밤부터 30일까지 전국 유권자 925명을 상대로 벌인 여론조사(오차범위 ±3.22%포인트) 결과 응답자의 54%는 바이든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1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41%였다.


796명을 대상으로 한 1차 TV토론과 관련한 조사(오차범위 ±3.47%포인트)에서는 53%가 바이든 후보가 더 잘했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나았다는 응답자는 29%로 나왔다.


응답자의 45%는 트럼프 대통령이 토론에서 기대에 못 미쳤다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가 예상보다 토론을 잘하지 못했다는 응답자는 11%로 나타났다. 특히 조사 대상자의 77%는 1차 토론이 자신들이 미국인임을 자랑스럽게 느끼지 못하게 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더힐은 "토론에 대한 대중의 암울한 인식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준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