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이재영-이다영 자매, 전국 여고 배구부에 배구화 지원

김평호 기자
입력 2020.09.29 15:18 수정 2020.09.29 15:18

선수 및 지도자에게 약 200켤레 배구화 기부

이재영-이다영 자매. ⓒ 흥국생명이재영-이다영 자매. ⓒ 흥국생명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슈퍼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 이다영(24)이 유소년 배구 발전을 위해 전국 여고 배구부에 배구화를 전달했다.


흥국생명은 29일 “이재영과 이다영이 전국 17개 여자고등학교 배구부 선수 및 지도자에게 약 200켤레의 배구화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추석을 맞이해 선수들에게 작지만 마음이 담긴 선물을 전달하고 싶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선수들이 연습도 제대로 하지 못할 만큼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들었다. 선수들이 우리가 보내준 배구화를 신고 열심히 훈련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두 선수의 기부 소식을 들은 (주)아식스코리아도 라이프 스타일로 착용 가능한 후디 티셔츠를 여고 배구부 전달하며, 깜짝 기부 릴레이를 이어갔다.


한편, 이재영과 이다영 자매는 지난 7월 홍천여자중등배구클럽 창단에 일천만원을 전달하며 유소년 배구에 꾸준한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평호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