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카카오게임즈-위메이드, ‘미르4’ 전략적 사업 제휴 체결

이호연 기자
입력 2020.09.16 16:55 수정 2020.09.16 16:55

사업 경쟁력 및 시너지 창출 도모

사전예약과 공식 출시 위한 마케팅 진행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왼쪽)와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 ⓒ 각 사 제공장현국 위메이드 대표(왼쪽)와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 ⓒ 각 사 제공

카카오게임즈와 위메이드는 16일 신작 모바일 MMORPG ‘미르4’의 출시를 앞두고 전략적 사업 제휴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 제휴는 양사 간 강점을 적극 활용, 사업 경쟁력 및 시너지 창출로 보다 많은 사업 성장 기회를 도모하고자 추진했다.


양사는 위메이드의 하반기 출시작 미르4의 사전예약과 정식오픈을 위해 전방위적 마케팅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카카오게임즈가 보유한 소셜 마케팅, 사전예약 광고 등 특화된 마케팅 솔루션을 통해 공동 프로모션을 기획, 이용자 확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향후 미르4 마케팅을 시작으로 양사의 역량을 집중해 모바일 사업 경쟁력을 확보하는 등 긴밀한 관계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미르 IP’와 카카오플랫폼 연결로 고도화된 게임 맞춤형 마케팅도 다양하게 선보일 방침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미르4의 우수한 콘텐츠와 카카오게임즈의 플랫폼 경쟁력이 더해지면 시장 경쟁력 확보는 물론,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가 된다”며 “카카오게임즈와 적극 협력해 이용자들에게 안정적인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위메이드의 대작 ‘미르4’에 최적화된 맞춤형 소셜플랫폼모델을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며 "성공적인 게임 출시를 위해 이용자 층을 세분화한, 밀도 높은 마케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전 세계 5억 명을 열광시킨 원조 한류 게임의 대표주자 ‘미르의 전설2’는 2000년 한국 시장에 첫선을 보인 후 중국에서 삼국지, 서유기와 버금가는 3대 경전으로 손꼽힌다. 중국 내 약 9조4000억원 규모의 ‘전기(미르의 전설2 중국명)류’ 게임 시장을 자랑하는 초대형 IP로 성장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연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