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LGU+, NHN·게임문화재단과 1억 상당 교육용 노트북·패드 기증

김은경 기자
입력 2020.09.17 06:00 수정 2020.09.16 16:48

은평구 ‘꿈나무마을’에 온라인 수업용 제품 전달

LGU+, 스마트패드 171대 기부…“교육 격차 해소”

위쪽부터 LG유플러스, NHN, 게임문화재단 로고.ⓒ각사위쪽부터 LG유플러스, NHN, 게임문화재단 로고.ⓒ각사

LG유플러스는 17일 게임문화재단, NHN과 함께 기쁨나눔재단이 위탁운영하는 서울특별시 꿈나무마을에 온라인 수업용 노트북과 스마트 패드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꿈나무마을에 기증한 교육용 기자재는 노트북 60여대와 스마트패드 171대로 1억2000만원 상당이다. 이번 기증은 LG유플러스 올바른 아동 시청 습관 캠페인 영상 ‘당신의 아이, 무엇을 보고 듣고 있나요?’에 자문을 담당, 출연한 김경일 게임문화재단 이사장이 제안하며 이뤄졌다.


김 이사장은 온라인 수업에 곤란을 겪는 시설보호 아동들을 위해 출연료 전액을 기부했다. LG유플러스는 꿈나무마을 소속 재학생 전원에게 스마트패드를 지원했다. 전달된 노트북과 스마트패드는 보육원아들의 온라인 원격 수업 등에 활용된다.


NHN도 김 이사장의 출연료 상당액을 매칭하는 방식으로 꿈나무마을에 온라인 수업용 노트북을 기증했다. NHN의 동참으로 지원 노트북 수가 2배로 늘었다. LG전자도 운영용 노트북을 별도 기증한다. 이번 기증으로 꿈나무마을 소속의 초중고 재학생 171명이 온라인 수업을 안정적으로 받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


전달식은 서울시 주최로 이날 시립꿈나무마을 강당에서 진행된다. 박형일 LG유플러스 대외협력총괄(CRO) 전무, 김경일 게임문화재단 이사장, 정우진 NHN 대표,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심유환 기쁨나눔 상임이사 신부, 이병도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의원이 참석한다.


박형일 전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세로 접어들면서 온라인 수업은 이제 오프라인 수업의 대안을 넘어 수업의 한 방법이 되고 있다”며 “LG유플러스가 보유한 다양한 교육 콘텐츠로 유치원생부터 초중고생까지 비대면 교육의 새로운 계기를 마련하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정우진 NHN 대표는 “코로나19라는 예상치 못한 위기가 온라인 교육 확대 등 우리 사회의 급속한 변화를 가져왔지만 실제 교육 현장은 정보기술(IT) 기기 부족 등으로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미래 꿈나무들의 IT 교육 환경 개선에 도움이 되고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경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