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삼성, 업계 최소 곡률 폴더블 OLED 상용화…내구성 검증

이건엄 기자
입력 2020.09.16 09:02 수정 2020.09.16 09:02

세계 최초 1.4R 실현…폴더블 최적화 기술

최저 수준 블루라이트로 사용 편의성 높여

1.4R 폴더블 OLED 곡률 개념도ⓒ삼성디스플레이1.4R 폴더블 OLED 곡률 개념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업계 최소 곡률(R)인 1.4R 폴더블 OLED 상용화에 성공했다.


1.4R은 반지름 1.4mm 원의 휘어진 정도를 나타내는 것으로 이 곡률값이 작을수록 더 많이 휘어져서 완벽하게 접힌 것으로 볼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최근 선보인 1.4R 폴더블 OLED는 현재까지 상용화된 폴더블 제품 중에서 곡률이 가장 작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세 번째로 선보인 폴더블 OLED로 '2208x1768' 해상도에 7.6인치 크기를 갖췄다.


전작보다 화면이 크면서도 커버윈도우로 초박형유리(UTG)를 사용해 투명폴리이미드 대비 한층 견고하고 높은 심미적 완성도를 구현했다는 게 삼성디스플레이 측 설명이다.


특히 접히는 부분의 곡률을 1.4R까지 낮추면서 매끈하고 슬림한 폴더블 스마트폰 디자인을 가능하게 했다.


이 제품은 삼성전자가 최근 공개한 '갤럭시Z폴드2'에 처음 적용됐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여러 겹의 패널을 접었을 때 나타나는 폴딩 스트레스를 극복하기 위해 패널을 접었을 때 적층 구조가 외부의 힘을 완충하도록 재료·설계·모듈 등 기술을 최적화했다고 설명했다.


폴딩 스트레스는 곡률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곡률을 더 작게 접을수록 패널이 받는 힘도 커지면서 폴딩 스트레스가 높아진다.


곡률이 상대적으로 작은 인폴딩(안쪽으로 접는) 패널이 곡률이 큰 아웃폴딩(바깥쪽으로 접는) 패널 대비 개발 난이도가 높은 이유이다.


1.4R 폴더블 OLED는 글로벌 인증기관인 뷰로베리타스에서 폴더블 패널 내구성의 척도인 폴딩 테스트 20만회를 안정적으로 통과했다.


또 오래 봐도 눈이 편하도록 유해 블루라이트 비중을 업계 최저 수준인 6.5%로 낮췄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5G 상용화로 스마트폰 사용량이 급증하는 가운데 세계 최초로 선보인 1.4R 폴더블 OLED는 완벽에 가까운 폴딩을 구현하면서 OLED 고유의 우수한 화질을 제공한다”며 “소비자에게 폴더블 스마트폰의 새로운 가치를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엄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