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달아나지 못한 울산, 전북전 2연패가 남긴 찜찜함

김평호 기자
입력 2020.09.16 08:57 수정 2020.09.16 10:16

전주 원정서 전북에 1-2로 덜미, 올 시즌 전북에만 패배

스플릿A서 펼쳐지는 마지막 맞대결서 자존심 회복 중요

또 다시 전북에 진 김도훈 감독. ⓒ 한국프로축구연맹또 다시 전북에 진 김도훈 감독. ⓒ 한국프로축구연맹

15년 만에 K리그1 우승에 도전하고 있는 울산 현대가 경쟁 팀 전북 현대에 또 다시 패배를 기록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울산은 1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원정 경기서 전북에 1-2로 패했다.


이로써 승점 47(14승 5무 2패)에 그대로 머문 울산은 승점 45(14승 3무 4패)를 쌓은 전북과의 승점차가 2로 좁혀지며 불안한 선두 자리를 유지하게 됐다.


지난 6월 홈에서 전북에 0-2로 패한 바 있는 울산은 또 다시 패하고 말았다. 0-2로 경기 내내 끌려가다가 후반 추가 시간 페널티킥으로 만회골을 기록했지만 사실상의 완패였다.


특히 올 시즌 당한 2패가 모두 전북을 상대로 기록했다는 점에서 찜찜함을 감출 수 없다.


울산은 지난해 최종 라운드에서 전북에 뼈아픈 역전 우승을 허용한 바 있다. 포항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지만 이 경기를 패하고 전북이 최종전에서 승리하면서 우승컵의 주인이 뒤바뀌었다.


절치부심한 울산은 비시즌에 이청용, 조현우 등을 영입하며 전력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개막과 동시에 승승장구했지만 하필 지난 6월 전북과의 맞대결에서 무패 행진이 깨지고 말았다.


전북이 또 다시 울산에 승리를 거뒀다. ⓒ 뉴시스전북이 또 다시 울산에 승리를 거뒀다. ⓒ 뉴시스

울산으로서는 이번의 복수를 위한 절호의 기회였다. 전북이 국가대표 레프트 풀백 김진수의 이적 이후 전력이 급격히 흔들리며 최근 3경기서 1무 2패 부진에 빠져있었다. 이 경기를 잡았더라면 전북과의 승점 차이를 8로 벌리면서 사실상 우승 경쟁에 쐐기를 박을 수 있었다. 하지만 1골 1도움을 올린 ‘브라질 특급’ 구스타보를 막아내지 못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물론, 아직도 울산의 자력 우승이 가능한 상황이다. 다만 김도훈 감독의 말대로 전북을 이기고 우승해야 진정한 우승이다.


올 시즌 K리그1 우승구도는 사실상 울산과 전북의 2파전 구도다. 우승컵은 두 팀 중 더 나은 팀에 돌아간다.


울산은 전북 트라우마를 극복하지 못한다면 또 다시 우승을 놓칠 수도 있다. 설령 우승을 차지하더라도 전북에 모두 패한다면 그 의미가 다소 퇴색될 수 있다. 울산 입장에서 스플릿A서 펼쳐지는 마지막 맞대결이 더욱 중요해진 이유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평호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