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13일 만에 복귀’ 김광현, 건강 상태 묻자 “돈 워리”

김평호 기자
입력 2020.09.15 14:56 수정 2020.09.15 14:56

밀워키 상대로 부상 복귀전서 7이닝 무실점 호투

부상 복귀전서 호투를 펼친 김광현. ⓒ 뉴시스부상 복귀전서 호투를 펼친 김광현. ⓒ 뉴시스

‘KK’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부상 복귀전에서 건재함을 과시했다.


김광현은 15일 오전 6시 10분(이하 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밀워키와의 경기서 선발로 마운드에 올라 7이닝 3피안타 3볼넷 6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팀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하면서 승수 추가에는 실패했지만 시즌 평균자책점을 0.83서 0.63까지 끌어내리는 데 성공했다.


신장 경색 증세로 지난 3일 부상자 명단에 올랐던 김광현은 밀워키를 상대로 13일 만에 등판에 나섰다.


오랜만에 등판에 나선 김광현은 투구 감각과 경기 체력 등의 이유로 짧은 이닝을 소화할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세인트루이스는 그에게 7이닝을 맡기며 사실상 1경기를 책임지게 했다.


이에 김광현은 7회까지 87개의 투구 수를 기록하며 무실점 피칭을 기록했다. 하지만 세인트루이스가 연장 승부치기 끝에 패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직후 이어진 화상 인터뷰에서 김광현은 몸 상태에 대한 질문을 받자 확신에 찬 목소리로 “Don‘t worry”(돈 워리)라고 외쳤다.


그는 “건강을 자신한다. 갑작스러운 부상이 생기지 않는 한, 전혀 문제가 없다. 내 건강을 걱정하시지 않으셔도 된다”며 “투구 중에는 전혀 불편함을 느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호투의 비결에 대해서는 “매덕스 코치가 '밀워키 타자들은 몸 쪽 공에 약하다'고 조언해서 몸 쪽 빠른 공을 자주 던졌다”며 “공이 배트 약한 부분에 맞으면서 부러지는 장면도 나왔다. 계획한 대로 공을 던졌다”라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평호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