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김광현, 가을야구 선발 찜? 문제는 세인트루이스

김윤일 기자
입력 2020.09.15 15:02 수정 2020.09.15 15:02

하향 평준화 NL 중부지구에서 초접전 양상

포스트시즌 오른다면 선발 한 자리 꿰찰 듯

호투를 이어가고 있는 김광현. ⓒ 뉴시스호투를 이어가고 있는 김광현. ⓒ 뉴시스

세인트루이스 김광현(32)이 메이저리그 데뷔 후 최고의 피칭을 선보이고도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김광현은 15일(한국시간),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밀워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정규 이닝인 7이닝을 홀로 책임지며 3피안타 3볼넷 6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는 정규 이닝인 7회까지 단 한 점도 뽑지 못했고 결국 김광현의 승리도 다음 기회로 넘어가게 됐다.


그렇다고 소득이 아주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무자책 행진을 이어간 김광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종전 0.83에서 0.63까지 끌어내리며 이제는 리그에서 주목받는 투수로 거듭나게 됐다.


사실상 세인트루이스 내 선발 한 자리를 확실히 찜해 둔 상황이라 곧 다가올 포스트시즌에서의 활약도 기대되는 김광현이다.


2020시즌 포스트시즌은 코로나19 여파로 변형된 방식을 도입하게 되는데 각 리그서 총 8개팀이 가을 야구행 티켓을 얻게 된다.


내셔널리그의 경우 3개 지구 1위 팀이 승률에 따라 1~3번 시드를 갖고, 지구 2위 3팀이 4~6번, 그리고 이들 6개팀을 제외하고 승률이 가장 높은 두 팀이 7~8번 시드를 받게 된다. 지금 순위대로라면 지구 2위인 세인트루이스는 어렵지 않게 와일드시리즈(3전 2선승제)에 진출이 가능하다.


하지만 아직 안심할 수 없다. 세인트루이스가 속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의 순위 싸움이 하향 평준화되어 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밀워키와의 더블헤더서 1승 1패씩 주고받은 세인트루이스는 21승 21패(승률 0.500)로 중부지구 2위를 달리고 있다.


치열한 순위 싸움 중인 세인트루이스. ⓒ 뉴시스치열한 순위 싸움 중인 세인트루이스. ⓒ 뉴시스

선두 시카고 컵스와의 승차가 4경기라 1위도 노릴 수 있지만, 문제는 현재 추격 중인 두 팀의 존재다. 바로 신시내티와 밀워키로 2경기 차 이내의 초접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세인트루이스는 시즌 초반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다른 팀들에 비해 소화 경기 수가 현저히 적으며 이는 후반기 막판 커다란 변수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이제 정규 시즌 종료까지 보름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세인트루이스는 28일까지 16경기나 치러야한다. 그리고 이 기간 3번의 더블헤더 일정도 있다.


아직 가을 야구를 확정하지 않은 상황에서 매 경기 피 말리는 접전이 예상되는 세인트루이스다. 그리고 0점대 평균자책점으로 가장 좋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는 김광현의 활약 여부에도 많은 기대가 쏠린다. 숱한 큰 경기 경험을 갖춘 김광현이 메이저리그 가을야구 무대에 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일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