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한화시스템, ‘양자암호통신’ 기술 확보 박차…정부 시범사업 참여

이건엄 기자
입력 2020.09.13 09:16 수정 2020.09.13 09:17

비대면 활동 확산…통신망 보안 강화 필요성 대두

글로벌 경쟁력 제고…양자네트워크 시장 활성화

양자암호통신 개념도.(자료 IDQ)ⓒ한화시스템양자암호통신 개념도.(자료 IDQ)ⓒ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디지털 뉴딜계획’ 일환으로 한국정보화 진흥원(NIA)이 공모한 ‘양자암호통신 시범 인프라 구축·운영 사업’에 참여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글로벌 기술 경쟁력 확보와 양자네트워크 시장 활성화를 목표로 추진되는 것으로, 한화시스템은 주관 기관인 SK브로드밴드와 SK텔레콤 자회사인 양자암호통신 세계 1위 기업 ‘ID Quantique’와 함께 산업분야의 수요기관으로 참여한다.


양자암호통신은 비대면 활동의 확산으로 인해 공공·민간 통신망의 보안 강화 필요성이 대두되고 양자컴퓨터의 등장으로 기존 암호화 방식 및 보안 체계가 위협받게 되면서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차세대 보안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방산·제조·금융 등 특히 통신 보안이 중요한 산업군에서 폭발적인 수요가 기대되면서 글로벌 대기업들의 주도권 다툼도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사업을 통해 연내 양자암호 통신망을 서울 여의도 본사와 죽전 데이터센터 전용망에 구축하고, 3년 동안 운영하면서 보안성·안정성을 검증할 예정이다.


특히 한화시스템 ICT부문은 9월 중순부터 비대면 업무방식인 스마트워크를 시행하면서 가상데스크톱(VDI)에 양자암호통신망을 연동해 보안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이번 사업참여를 통해 그동안 신사업으로 준비해 온 양자암호통신 기술 분야에 대한 계획을 구체화하고, 시장 접근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엄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