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통곡의 벽] ‘이제는 단판승부’ 김연경 기세 막을 팀 있을까

김평호 기자
입력 2020.09.04 00:01 수정 2020.09.04 09:57

김연경 가세한 흥국생명, 코보컵 무실세트 우승 도전

3연승 KGC인삼공사와 삼각편대 앞세운 GS칼텍스 대항마

여자배구 절대 1강으로 평가 받는 흥국생명. ⓒ KOVO여자배구 절대 1강으로 평가 받는 흥국생명. ⓒ KOVO

‘배구여제’ 김연경이 가세한 흥국생명을 막아설 팀은 나올 수 있을까.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순위결정전까지 모두 마친 여자배구가 본격적인 진검 승부에 돌입한다.


김연경이 합류한 흥국생명이 예상대로 컵대회를 조별리그 1위로 마친 가운데 KGC인삼공사(3승)와 GS칼텍스(2승 1패) 현대건설(1승 2패)이 준결승 티켓을 손에 넣었다.


준결승에는 조별리그 합산 성적 1∼4위가 진출해 1위와 4위, 2위와 3위 팀이 결승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조별리그 1위를 확정한 흥국생명은 4일 오후 3시 30분 제천실내체육관에서 현대건설과 맞붙고, 뒤를 이어 KGC인삼공사와 GS칼텍스가 격돌한다.


흥국생명은 앞선 3경기서 연속 셧아웃 승리를 거두며 조별리그를 1위로 마쳤다. 이번 대회에서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은 팀은 흥국생명이 유일하다. 이제는 무실세트 우승을 바라볼 정도로 흥국생명은 다른 팀들에게 ‘통곡의 벽’으로 자리 잡았다.


비시즌을 통해 김연경과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이 가세한 흥국생명은 예상대로 견고한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준결승부터는 단판승부로 운명이 엇갈리기 때문에 방심했다가는 탈락의 아픔을 맛볼 수 있다.


준결승에 진출한 세 팀 역시 흥국생명의 기세가 부담스럽지만 단판 승부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기 때문에 끝까지 집중력을 갖고 경기에 임할 필요가 있다.


흥국생명과 리벤지 매치를 앞두고 있는 현대건설. ⓒ KOVO흥국생명과 리벤지 매치를 앞두고 있는 현대건설. ⓒ KOVO

‘개막전 이후 재대결’ 현대건설, 지난 시즌 위용 찾을까


지난 시즌 리그 1위를 차지한 현대건설은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이 흥국생명으로 이적하면서 전력이 약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나연이 대신 팀에 합류했지만 기존 선수들과 완벽한 호흡을 보여주는 데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현대건설은 지난달 30일 여자부 개막전서 흥국생명을 만나 0-3(15-25 13-25 22-25) 무기력한 패배를 기록한 바 있다. 하지만 2차전에서는 IBK기업은행에 3-0 승리를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의 강점은 높이다. 국가대표 주전 센터 양효진이 버티고 있고, 신예 정지윤도 지난 시즌부터 기량이 급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기대가 크다. 이번 대회를 통해 국내 무대에 첫 선을 보인 외국인 선수 헬렌 루소의 기량도 생각보다는 나쁘지 않다는 평가다.


세터 이나연이 시간이 흐를수록 팀에 녹아들고 있기 때문에 5일 만의 리턴 매치에서는 개막전보다는 쉽게 물러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흥국생명과 함께 3연승을 기록 중인 KGC인삼공사. ⓒ KOVO흥국생명과 함께 3연승을 기록 중인 KGC인삼공사. ⓒ KOVO

KGC인삼공사, 3연승 기세 이어나갈까


셧아웃 승리는 한 번도 기록하지 못했지만 KGC인삼공사는 흥국생명과 함께 이번 대회 3연승을 기록했다. 흥국생명처럼 압도적인 모습은 아니지만 쉽게 지지 않는 견고한 팀으로 자리잡았다.


GS칼텍스와의 대회 첫 경기에서는 세트스코어 0-2로 뒤지다가 3-2로 뒤집는 뒷심을 발휘하기도 했다.


KGC인삼공사의 최대 강점은 V리그 최고 외인으로 평가 받는 발렌티나 디우프의 존재다. 그는 IBK기업은행과의 조별리그 순위결정전에서는 1세트만 뛰고도 9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이후 KGC인삼공사는 디우프를 빼고도 세트 스코어 3-1로 완승을 거뒀다.


주포인 디우프에게 충분한 휴식을 부여하면서 KGC인삼공사는 철저히 토너먼트를 대비하고 있는 모습이다. 2년차 정호영의 기량도 빠르게 급성장하고 있어 흥국생명의 대항마 후보로 손색이 없다.


여자배구 대부분의 팀들이 새 시즌을 앞두고 기존 세터들이 대거 바뀌면서 팀을 만들어가는 과도기에 있지만 KGC인삼공사는 염혜선이 계속 자리하면서 탄탄한 조직력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도 강점이다.


삼각편대가 위력을 떨치고 있는 GS칼텍스. ⓒ KOVO삼각편대가 위력을 떨치고 있는 GS칼텍스. ⓒ KOVO

GS칼텍스, 삼각편대 앞세워 흥국생명 만날까


3위로 준결승전에 진출한 GS칼텍스는 지난 시즌 위력을 과시했던 강소휘-이소영-러츠로 이어지는 삼각편대가 여전히 굳건하게 자리하고 있다.


GS칼텍스는 앞서 KGC인삼공사와의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2-0으로 앞서다 2-3으로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했다. 3세트에서 21-16으로 앞서며 승리를 눈앞에 뒀기 때문에 더욱 패배가 충격적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이 패배는 약이 됐다. 이후 GS칼텍스는 2연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도로공사와의 2차전에서도 풀세트 접전 끝에 가까스로 승리했지만 지난 시즌 리그 1위 팀 현대건설을 세트스코어 3-1로 제압하며 갈수록 경기력이 좋아지고 있는 모습이다.


국가대표 레프트 강소휘와 이소영, V리그 2년차를 맞이한 최장신 외국인 러츠 삼각편대가 위력을 발휘한다면 흥국생명과도 충분히 해볼만하다는 평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평호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