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재정-민자고속도로 교통관제 통합…안전·효율 높인다

원나래 기자
입력 2020.09.03 11:00 수정 2020.09.03 08:56

3일 도로공사-19개 민자법인 통합 교통관제 업무협약 체결

영상·소통정보·문자정보 등 교통정보 상호 연계 적극 협력키로

ⓒ국토교통부ⓒ국토교통부


#. A민자고속도로에서 화물차 운전자의 졸음운전으로 인한 연쇄 다중 교통사고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전 차로가 차단돼 신속한 대응 및 복구활동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했다.


도로공사에서는 문자정보(돌발·사고), 영상정보(CCTV) 및 소통정보를 종합해 사고 상황을 확인한 후 도로이용자가 사고 상황을 미리 대비 및 우회할 수 있도록 사고 발생 인근 고속도로 도로전광표지(VMS)를 통해 교통상황을 전달한다.


또 도로공사와 민자법인은 직통전화(핫라인)를 통해 실시간으로 현장상황을 확인하고 상호 의견교환을 통해 물적, 인적 자원을 긴급 투입해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수습 및 복구활동을 펼친다.


통합 교통관제 이후 실제 현장에서 사고가 조기에 수습되는 모습을 가정한 모습이다.


국토교통부는 한국도로공사, 19개 민자고속도로 법인(민자법인)과 함께 3일 '고속도로 통합교통관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상호 협력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은 지난 6월23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민자법인 대표들과 실시한 민자고속도로 교통안전 간담회에 따른 후속조치의 일환이다.


한국도로공사의 재난·재해 대응역량을 민자법인과 공유함으로써 실시간 발생하는 교통사고 등 고속도로에서 위기·돌발상황이 발생할 때 도로공사와 민자법인 간 유기적으로 협력하고 신속·체계적으로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추진된 것이다.


주요 협력사항은 ▲영상, 소통 및 문자 등 교통정보 상호 연계 ▲돌발상황 문자정보 즉시 제공 및 도로전광표지(VMS)를 통한 교통상황 전파 ▲도로공사 상황실과 민자법인 상황실 간 직통전화(핫라인) 구축 ▲고속도로 사고제보 번호 1588-2504 안내 등이다.


아울러, 이번 업무협약을 원활하게 이행하는 한편, 도공-민자법인 간 연계와 협력을 활성화하며 교통대책을 공유하기 위해 협의체를 구성하여 정례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고속도로 내 발생하는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교통상황을 적시에 전파·지원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국토부는 도로공사와 민자법인 간 통합 교통관제 구축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나래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