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LG CNS, ‘차세대 디지털신분증’ 국제 표준 수립 주도

이건엄 기자
입력 2020.09.01 10:00 수정 2020.09.01 09:31

분산신원확인 글로벌 기구 ‘ToIP’ 운영위 참여

‘모나체인’ 기반 DID 플랫폼 구축에 적극 활용

분산신원확인(DID) 개념도.ⓒLG CNS분산신원확인(DID) 개념도.ⓒLG CNS

LG CNS는 분산신원확인(Decentralized Identity, 이하 DID) 글로벌 기구 ‘트러스트 오버 아이피 재단’(Trust Over IP Foundation, 이하 ToIP재단)의 운영위원회 멤버(Steering Member)로 참여한다고 1일 밝혔다.


ToIP재단은 올해 5월 글로벌 신원인증 체계의 국제 기술 표준과 정책 수립을 위해 설립됐다.


재단은 국제 웹 표준화 컨소시엄(World Wide Web Consortium, 이하 W3C)의 표준과 상호 호환이 가능한 DID 표준모델을 개발해 세계 어디서나 사용 가능한 디지털 신원인증 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ToIP재단의 운영위원회 멤버로 참여하는 국내 기업은 LG CNS가 유일하다. 운영위원회는 매월 1회 전체회의를 통해 DID 표준 및 프로토콜, 거버넌스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최종 심의 및 의사결정을 진행한다.


LG CNS는 ToIP재단의 운영위원회에 참여함으로써 DID 국제 표준 수립을 주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LG CNS는 자체 블록체인기술과 DID 표준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LG CNS 블록체인 플랫폼인 모나체인(Monachain) 기반으로 DID플랫폼을 구축하는데 ToIP재단의 표준기술과 프로토콜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DID는 블록체인 기술로 개인의 신원을 증명하는 새로운 기술이다. 한 번의 신원인증으로 다양한 기관의 서비스를 추가 인증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데이터3법 시행령에 따른 마이데이터를 구현하고, 세계 어디서나 사용 가능한 신분증 개발을 가능케 할 기술로 각광받고 있다.


이준원 LG CNS 솔루션사업개발담당은 “ToIP재단 운영위원회 참여는 LG CNS가 블록체인 분야에 있어서 글로벌 수준으로 올라왔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ToIP재단에 참여하는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해 세계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DID 솔루션과 서비스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ToIP재단의 운영위원회에는 IBM, 마스터카드,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British Columbia), 액센추어(Accenture), 에버님(Evernym) 등 DID 표준수립을 주도하고 있는 19개 글로벌 기업과 공공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110여개 글로벌 기업과 기관이 참여하고 있으며, DID 기술 표준 분야에서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협의체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엄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