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김연경 가세’ 흥국생명, 몰빵 배구 넘어선 우승후보

김평호 기자
입력 2020.08.31 09:07 수정 2020.08.31 10:10

‘배구 여제’ 김연경, 10년 만에 출전한 컵대회서 존재감 과시

공격 비중 줄이고 동료 살리는 이타적 플레이, 흥국생명 토탈배구 예고

김연경이 30일 오후 충북 제천시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 대회 여자부 개막전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기뻐하고 있다. ⓒ 연합뉴스김연경이 30일 오후 충북 제천시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 대회 여자부 개막전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기뻐하고 있다. ⓒ 연합뉴스

예상대로였다. 단 1경기뿐이었지만 ‘배구여제’ 김연경이 가세한 흥국생명은 탄탄한 전력을 과시하며 올 시즌 강력한 우승후보임을 증명했다.


흥국생명은 30일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 대회 여자부 개막전(A조 1차전)에서 지난 시즌 리그 1위를 차지한 현대건설에 3-0(25-15 25-13 25-22) 완승을 거뒀다.


컵대회가 정규리그를 위한 담금질 성격이 강하고, 첫 경기임을 감안하면 1승 자체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김연경이 가세한 흥국생명이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는 점, 예상대로 강력한 위력을 과시했다는 점 등에서 의미를 간과할 수만은 없어 보인다.


특히 김연경이 가세한 흥국생명은 예상보다도 훨씬 더 강했다.


흥국생명은 지난 6월 세계적인 공격수 김연경을 영입하며 리그 절대 1강으로 급부상했다. 벌써부터 ‘어차피 우승은 흥국생명’(어우흥)이라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고, 각 팀 사령탑들도 경계심을 감추지 않았다.


현대건설을 상대로 한 김연경은 아직 완벽한 몸 상태는 아니었다. 이로 인해 공격 비중은 줄이고, 리시브 등 기본에 충실하는 모습이었다.


공격에서는 7득점에 그쳤지만 상대의 목적타 서브를 완벽한 리시브로 받아냈고, 수시로 고함을 치며 팀 분위기를 끌어올리는데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30일 오후 충북 제천시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 대회 여자부 개막전 흥국생명과 현대건설과의 경기서 김연경을 비롯한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 연합뉴스30일 오후 충북 제천시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 대회 여자부 개막전 흥국생명과 현대건설과의 경기서 김연경을 비롯한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하지만 이 부분이 올 시즌 흥국생명의 가장 무서운 부분이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이 공격에 많은 관여를 하지 않고도 또 다른 우승후보 현대건설에 완승을 거뒀다.


김연경이 오기 전 팀의 에이스였던 이재영이 19득점으로 최다 득점을 올린 가운데 외국인 선수 루시아 프레스코(7득점), 센터 김세영(7득점)과 이주아(7득점) 등도 고르게 공격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바꿔 말하면 흥국생명은 김연경 말고도 공격에서 득점을 올려줄 선수가 많다는 이야기다. 이른바 ‘몰빵배구’를 하지 않고도 팀 전원이 고른 득점에 나서면서 상대의 시선을 분산시킬 수 있게 됐다. 이 모든 것이 김연경 효과로 점철된다.


김연경이 상대의 집중 견제를 이겨내고 동료를 살리는 이타적인 플레이에 집중하면서 흥국생명은 더욱 짜임새 있는 팀이 됐다. 그가 오기 전 팀의 공격을 도맡았던 이재영의 부담도 한결 줄어들게 되는 긍정적인 효과도 얻게 됐다.


김연경이 오고 베일을 벗은 흥국생명은 '몰빵배구'가 아닌 '토탈배구'로의 가능성을 알렸다. 한 몸에 받게 된 관심으로 인한 부담감만 이겨낼 수 있다면 흥국생명은 올 시즌 내내 절대 1강으로 군림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평호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