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SK㈜ C&C, AI로 신약 타겟 발굴 나선다…길병원과 맞손

이건엄 기자
입력 2020.08.25 09:12 수정 2020.08.25 09:12

당뇨·비만 등 대사성질환 대상 후보 물질 발굴

AI·빅데이터 기술 적극 활용…하반기 오픈 목표

SK㈜ C&C 로고.ⓒSK㈜ C&CSK㈜ C&C 로고.ⓒSK㈜ C&C

SK㈜ C&C는 가천대 길병원과 대사성질환 신약 개발 ‘타겟(Target, 질환을 유발하는 인자) 발굴’을 AI가 도와주는 ‘AI 타겟 발굴 서비스’를 개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되는 서비스는 신약 개발의 첫 단계로 질환을 유발하는 유전자, 단백질 등의 타겟을 AI로 발굴하고 검증하는 서비스다. 질병을 유발하는 유전자나 단백질을 찾아내서 이들의 역할을 검증해 이를 표적하는 신약 후보 물질을 발굴할 수 있도록 한다.


‘AI 타겟 발굴 서비스’는 특정 질환 의료·제약 전문가 집단이 참여한 질환 특화 방법론을 토대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Software as a Service) 형태로 개발된다.


양사는 글로벌 신약 연구 분야에서 관심이 높은 당뇨병과 비만, 지방간, 이상지혈증 등의 대사성질환 타겟 후보 발굴 및 검증 서비스를 우선 개발한다.


대사성질환 혁신신약 후보 유전자 선정을 위해 가천대 길병원 연구 노하우와 방법론을 바탕으로 후보 유전자인 새로운 ‘타겟’의 약물화 가능성을 결정하고 잠재적 타겟의 우선 순위를 제공한다.


타겟의 우선순위는 유전자변형마우스와 사람의 표현형 분석 결과, 유전체 연구 결과, 방대한 문헌의 텍스트마이닝, 부작용 등 총 7가지 판단 기준을 가지고 예측 및 검증하게 된다. 이 모든 연구활동에 SK㈜ C&C의 AI·빅데이터·클라우드 기술이 적용된다.


윤동준 SK㈜ C&C 헬스케어 그룹장은 “이번 AI 타겟 발굴 서비스 개발로 신약 개발 핵심 프로세스를 아우르는 AI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졌다”며 “올해 하반기 서비스 오픈을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엄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