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삼성전자, ‘제4회 보안기술포럼’ 개최…“코로나19로 위협 커져”

김은경 기자
입력 2020.08.18 10:51 수정 2020.08.18 11:02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 프라이버시 중요성 강조

“보안, 회사 성공 좌우…항상 방어 준비돼 있어야”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사장)이 18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4회 삼성보안기술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삼성전자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사장)이 18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4회 삼성보안기술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8일 ‘제4회 삼성보안기술포럼(SSTF)’을 개최했다.


회사는 보안 기술 분야 소프트웨어 저변 확대와 인재 양성을 위해 2017년부터 매년 삼성보안기술포럼을 개최해 왔다. 이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최초 온라인 진행됐다.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사장)은 환영사에서 “오늘날 정보기술(IT) 시스템은 거대하지만 공격에 매우 취약하다”며 “이제 보안은 한 회사의 성공과 실패를 좌지우지 할 정도로 중요하게 자리잡고 있어 위협에 대한 방어는 항상 준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마다 온라인에 의존하는 생활 방식은 더욱 확대되고 코로나19로 인해 이러한 변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디지털 보안과 개인정보 보호는 앞으로 더 크고 중요한 도전을 맞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승 소장은 “삼성전자는 세계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보안과 프라이버시를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현재 당면하고 있는 보안 이슈를 해결하는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단지 기술적 연구뿐만 아니라 윤리와 인간의 권리, 사회적 이상까지 고려하면서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승 소장은 ‘프라이버시를 다시 생각하다’라는 주제로 열린 삼성보안기술포럼이 보안의 의미와 중요성을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환영사를 마무리했다.


기조 연설에는 삼성리서치 보안 기술 분야를 총괄하는 시큐리티팀 황용호 팀장(상무)과 무선사업부 시큐리티팀 안길준 팀장(전무), 세계적인 보안 전문가인 엘리사 버티노 미국 퍼듀대학교 교수, 니콜라스 페이퍼낫 캐나다 토론토대학교 교수, 장영진 미국 오리건 주립대학교 교수 등이 나섰다.


황용호 상무와 안길준 전무는 ‘안전한 사용자 경험을 위한 보안과 개인정보 보호’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미국 퍼듀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교수이자 사이버스페이스 시큐리티랩 연구 이사로 재직 중인 엘리사 버티노 교수는 ‘빅데이터, 머신러닝, 사물인터넷(IoT) 및 5세대 이동통신(5G) 시대의 프라이버시’라는 주제로 5G 네트워크 환경에서의 해킹 공격과 방법에 대해 강연했다.


캐나다 토론토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교수이자 벡터 연구소에서 캐나다 고등연구원(CIFAR) 인공지능(AI) 의장을 맡고 있는 니콜라스 페이퍼낫 교수는 ‘보안과 프라이버시를 위한 머신러닝 시스템 설계 방식’에 대한 강연을 진행했다.


세계 최고 권위의 국제 해킹대회인 데프콘 우승자이자 미국 오리건 주립대학교 컴퓨터공학과 장영진 교수는 ‘클라우드 실행시 데이터 보호에 취약한 점을 보완하고 안전하게 아웃소싱하는 실용적인 솔루션’을 소개했다.


이날 삼성리서치 연구진들은 최근 진행 중인 보안 기술 연구와 삼성 제품에 적용된 보안 기능 등을 소개했다. 해킹 입문자부터 전문가까지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해킹체험존도 운영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경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