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티켓베이, 케이팝 광고 펀딩 ‘팬딩마켓’ 베타 서비스 오픈

최승근 기자
입력 2020.08.03 21:34 수정 2020.08.03 21:34

팬 누구나 만원부터 원하는 금액만큼 펀딩에 참여하고 미달성시 전액 환불 보장

ⓒ티켓베이ⓒ티켓베이

티켓베이가 케이팝 팬덤을 위한 새로운 공간을 선보인다.


팀플러스에서 운영하는 국내 최대 티켓 중개 플랫폼 티켓베이는 팬들이 함께 만드는 케이팝 광고 펀딩 ‘팬딩마켓(FANding MARKET)’ 베타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3일 밝혔다.


‘팬딩마켓’은 '팬(FAN)'과 '펀딩(Funding)'의 합성어다. 최근 K-Pop, K-뮤지컬 등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을 응원 메시지와 함께 지하철 광고에 게재하는 팬덤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팬덤광고는 단순히 팬들이 즐기기 위한 수단을 넘어 아티스트와 팬을 잇는 소통 창구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


실제 팬들은 인기 스타의 광고를 찾아 포스트잇을 붙이고 인증샷을 남기는 성지순례를 하며 적극적으로 팬심을 드러낸다. 많은 아티스트들은 자신의 모습이 담긴 지하철 광고를 직접 방문해 인증샷이나 감사 인사를 SNS로 전하는 등 팬들과 소통하는 하나의 팬덤 문화로 자리잡았다.


티켓베이 팬딩마켓은 그간 축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펀딩 상품을 추천해준다. 팬 누구나 만원부터 원하는 금액만큼 펀딩에 참여할 수 있고 미달성시 전액 환불을 보장한다.


직접 프로젝트 메이커가 돼 참여자를 모을 수도 있다. 또 연예 기획사가 밀집해 있어 소위 케이팝 광고 성지로 불리는 합정, 홍대입구, 청담, 상암DMC 등 팬덤 취향에 맞춘 주요 핫스폿 위주로 상품을 구성했다.


팬딩마켓 서비스를 시작하고 이미 펀딩 목표를 달성한 ‘워너원 3주년 기념’, ‘미스터트롯 김호중 팬미팅’, ‘옹성우 생일’, ‘박효신 생일’, ‘빅스 홍빈’ 프로젝트 5건은 첫 광고 게재를 앞두고 있다. 이렇듯 기존 팬덤광고 틀에서 벗어나 메이커와 서포터가 함께 만들어가는 펀딩 방식을 도입한 것이 팬딩마켓의 특징이다.


티켓베이는 베타 서비스 기간을 거쳐 글로벌 K팝 팬들을 위한 팬덤광고 서비스와 수익금 일부를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문화예술계 지원 등 추가적인 콘텐츠를 업데이트한 정식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해당 서비스 관련 보다 자세한 내용은 티켓베이 공식 홈페이지와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한혜진 팀플러스 대표는 “국내외 두터운 팬덤을 형성하고 있는 케이팝(K-Pop)을 기반으로 티켓베이의 주요 고객층인 MZ세대 트렌드에 맞춘 특화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베타 서비스 기간 동안 이용자 피드백을 적극 반영해 미흡한 점을 개선하고 건전하고 합리적인 팬덤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근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