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0 00시 기준
확진환자
14626 명
격리해제
13658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6396 명
24.8℃
강한 비
미세먼지 5

"대통령은 박원순 성추행 의혹에 답하라"…'죽은 자'도 참석한 21대 국회 개원식

  • [데일리안] 입력 2020.07.17 00:00
  • 수정 2020.07.16 22:06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통합당, 문 대통령에 "박원순 성범죄 사과 계획 없나"

수사정보 유출 의혹·고한석과의 마지막 대화도 밝혀야

문 대통령, 의혹에 대해선 '묵묵부답' 일관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21대 국회 개원식에서 개원연설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21대 국회 개원식에서 개원연설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21대 국회가 지각 개원식을 가진 16일, 국회는 하루종일 故(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논란으로 시끄러웠다.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계속되는 한편, 박 전 시장의 죽음을 둘러싼 새로운 의문도 제기됐다. 미래통합당은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 재발 방지를 위한 단호한 입장을 표명하라고 촉구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개원 연설을 갖기 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과 통합당이 대통령에게 듣고 싶은 10가지'에 대해 물었다. 여기에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박원순 전 서울시장으로 이어진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자들의 잇단 성범죄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을 묻는 질문이 포함됐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책임있는 조치를 취해갈 계획이 없는지, 페미니스트 대통령을 자처했던 대통령의 침묵과 민주당의 제편 감싸기에 많은 국민들과 여성들의 실망과 분노가 커지고 있다는 점을 유념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도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박원순 전 시장의 죽음과 관련해 명확한 태도를 표명해 달라"며 "경찰이 사전에 이걸 알려줬는지, 청와대가 알려줬는지 분명한 해답을 얘기할 수 있는 건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통합당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 전 시장 죽음과 성추행에 대한 의문점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며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의혹에 답하라"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박 전 실종이 실종되기 전날인 8일 저녁, 서울시 젠터 특보 주재로 대책회의가 열렸다는 진술을 언급한 뒤 "또한 조사에 따르면 고한석 전 비서실장이 사건당일 오전 박 전 시장을 만나고 돌아가는 장면이 CCTV에 포착되었고, 오후 들어 박 전 시장과 마지막으로 통화까지 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 모두가 명백한 진상조사가 필요한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의 인권은 생각지도 않은 채 수사정보 유출이라는 공권력으로 짓밟은 행위에 대해 밝혀내고, 또 박 전 시장과 고 전 비서실장 사이에 어떠한 대화가 오갔는지도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 문제도 계속됐다. "(피해자가) 4년간 도대체 뭘 하다가 나선 것인지 궁금하다"는 친여 성향의 방송인 박지희씨가 한 팟캐스트 방송에서 한 발언이 일파만파로 번졌고,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를 진행하는 이동형 작가는 자신의 유튜브에서 피해자를 향해 "숨어서 뭐하는 것인가"라고 해 뭇매를 맞았다.


이에 조수진 통합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지현 검사의 경우 2018년, 8년 전 일을 방송에 나와 폭로했다. 서지현 검사도 비판해야 할 것"이라며 "내로남불, 이중잣대, 지긋지긋하다"고 비판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도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차마 눈 뜨고 지켜볼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서울시는 허울 좋은 사과와 진상조사를 이야기하면서도 여전히 ‘피해 호소인’이라는 생뚱맞은 단어를 들고 나왔다"고 꼬집었다. 앞서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한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이 각각 피해자에 대해 '피해 고소인', '고소인'이라고 지칭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다만 문 대통령은 야당의 이같은 요구에도 불구하고 시정연설에서 전직 서울시장의 극단적 선택으로 인한 시정 공백에 대해선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