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1.8℃
온흐림
미세먼지 38

이해찬 “검찰 항명 그냥 넘길 수 없어”

  • [데일리안] 입력 2020.01.10 10:38
  • 수정 2020.01.10 10:38
  • 박항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검찰 고위직 인사와 관련해 “지난 검찰 인사 과정에서 발생한 검찰의 항명은 그냥 넘길수 있는 일이 아닌 것 같다”고 밝히며 “검찰총장이 제3의 장소로 명단을 갖고 오라고 요청했다는데 그런 일이 어떻게 있을 수 있나? 특히 인사는 외부적으로 노출돼서는 안되기 때문에 청사 밖에서 논의하는 것은 그야말로 어처구니없는 일이다. 한 시간 이상 전화통화를 했고 인사위원회가 끝나고 나서도 의견을 얘기하라고 했음에도 마치 그런 절차를 건너뛴 것처럼 얘기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검찰 고위직 인사와 관련해 “지난 검찰 인사 과정에서 발생한 검찰의 항명은 그냥 넘길수 있는 일이 아닌 것 같다”고 밝히며 “검찰총장이 제3의 장소로 명단을 갖고 오라고 요청했다는데 그런 일이 어떻게 있을 수 있나? 특히 인사는 외부적으로 노출돼서는 안되기 때문에 청사 밖에서 논의하는 것은 그야말로 어처구니없는 일이다. 한 시간 이상 전화통화를 했고 인사위원회가 끝나고 나서도 의견을 얘기하라고 했음에도 마치 그런 절차를 건너뛴 것처럼 얘기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검찰 고위직 인사와 관련해 “지난 검찰 인사 과정에서 발생한 검찰의 항명은 그냥 넘길수 있는 일이 아닌 것 같다”고 밝히며 “검찰총장이 제3의 장소로 명단을 갖고 오라고 요청했다는데 그런 일이 어떻게 있을 수 있나? 특히 인사는 외부적으로 노출돼서는 안되기 때문에 청사 밖에서 논의하는 것은 그야말로 어처구니없는 일이다. 한 시간 이상 전화통화를 했고 인사위원회가 끝나고 나서도 의견을 얘기하라고 했음에도 마치 그런 절차를 건너뛴 것처럼 얘기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