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닭한마리 사랑' 비건 전 부장관, 포스코 고문으로

조인영 기자
입력 2021.09.28 19:13 수정 2021.09.28 19:13

스티브 비건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사진공동취재단스티브 비건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사진공동취재단

포스코그룹이 스티븐 비건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 및 대북정책특별대표를 미국법인 고문으로 영입했다.


28일 포스코에 따르면 포스코 아메리카는 지난 8월 비건 전 부장관이 소속된 컨설팅회사와 1년간 자문 계약을 맺었다.


포스코 관계자는 "비건 전 부장관은 글로벌 자동차 회사 포드에서 오랜 기간 임원으로 근무한 이력이 있어 자동차 산업에 대한 조예가 깊을 뿐 아니라, 풍부한 네트워킹 자산으로 빠른 현지 정책 트렌드 파악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포스코그룹은 이차전지소재 사업 확장에 따라 미국을 포함한 다수의 글로벌 신규 투자를 검토하고 있어 이번 자문계약을 통해 다각도에서 조언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건 전 부장관은 최정우 회장을 비롯한 포스코 그룹의 임원들이 참석하는 연례행사인 포스코포럼에 참석해 '바이든 정부의 외교정책과 신국제 질서'를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해 눈길을 끌었다.

조인영 기자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