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이인영, 청문 자료제출 안하나 못하나…김기현 "시간끌기" VS 통일부 "외통위 출범부터"

    [데일리안] 입력 2020.07.13 13:36
    수정 2020.07.13 13:36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통일부 "공식 요구 아닌 수시 요구"

김기현 "떳떳하면 자료 내라…법 절차 핑계로 미루나"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13일 통일부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검증 자료 제출 거부 논란과 관련해 "자료가 민감하다는 이유로 (자료를) 제출할 수 없다고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국회에서 자료제출 요구를 받았을 때, 공무원인 통일부 직원이 자료를 줄 수 없다고 얘기할 수는 없다"며 "아직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구성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아마 자료제출 방법과 시기에 대해 서로 말들이 오고 갔을 것으로 생각된다. '민감하니까 자료를 제출 할 수 없다'고 한 적은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관련 논란을 처음으로 제기한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은 통화에서 "'민감해서 자료를 줄 수 없다는 말을 들었다'고 (의원실) 직원에게 명확히 확인했다"며 이 후보자 측이 "당연히 내야하는 자료를 법적 절차를 핑계로 미루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통상 인사청문회가 열리면 정식으로 청문 절차가 진행되기 전부터 청문위원들이 자료를 요구하고 (후보자는) 답변을 해왔다"며 "이 후보자 측은 야당 의원의 자료 제출 요구가 법적 효력이 없다며 최대한 시간을 끌자는 입장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회를 할 생각이고 떳떳하면 (자료를) 내면 되지 않느냐"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 글에서 "(이 후보자 측이) 야당 의원의 자료 제출 요구에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불성실하다"며 "자녀의 병역의무 이행, 불분명한 스위스 유학 자금 출처, 후보자의 재산형성 과정에 대한 자료, 납세 등 각종 금전 납부 의무와 관련된 기본 체크 사항도 못 주겠다고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왜 못 주냐고 했더니 너무 민감해서란다"라며 "민감한 사항인지 아닌지는 국회가 확인할 사항이라고 했더니, 국회가 너무한 것 아니냐며 오히려 큰소리(를 쳤다).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누가 청문위원이고 누가 후보자인지 모르겠다"고도 했다.


통일부는 같은 날 김 의원의 주장과 관련해 "아직까지 외통위 전체회의가 개최되지 않아, 공식 요구 자료와 서면질의가 들어온 바 없다"며 "김기현 의원실 등 일부 의원실에서 수시 요구 자료 협조 요청이 있었고, 이에 대해서는 관련 자료를 실무적으로 준비 중에 있다. 민감해서 줄 수 없다와 같은 입장을 전달한 적이 없는데, 왜 그렇게 이야기하는지 모르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지금까지의 이 후보자 및 통일부 입장을 종합하면 국회 외통위가 공식 출범하지 않은 상황에서 야당 의원의 자료 제출 요구는 '정식 요구'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이 후보자 측과 통일부는 김 의원의 자료 제출 요구를 '수시 요구'라고 칭하며 현 시점에서 제출 의무가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거듭 밝히고 있다.


하지만 김 의원이 지난 6일 야당 외통위원 명단에 이름을 올려 인사청문회 참가가 기정사실화된 만큼, 이 후보자 측이 '절차'를 이유로 자료 제출을 미루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여 대변인은 이 후보자의 △자녀 병역 의무이행 여부 △자녀 스위스 유학자금 출처 등의 자료에 대해 "현재 실무적으로 (제출을) 검토 중"이라며 "준비가 완료되면 제출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