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박한별 남편·승리 동업자' 유인석, 결국 '성매매 알선' 인정

'박한별 남편·승리 동업자' 유인석, 결국 '성매매 알선' 인정

클럽 버닝썬 관련 성매매 알선 등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유 전 대표의 변호인은 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김래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1회 공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며, 실질적인 가담 정도나 양형에 참작할 사유 등을 정리해 의견서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변호인은 다만 유 전 대표의 유리홀딩스 자금 횡령 혐의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도 법리적으로 검토할 부분이 있다며 구체적인 의견은 향후 재판에서 밝히겠다고 전했다.유 전 대표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와 …

'기생충', 대종상영화제 5관왕…이병헌·정유미 남녀주연상

'기생충', 대종상영화제 5관왕…이병헌·정유미 남녀주연상

제56회 대종상영화제의 주인공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었다.3일 오후 서울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시어터홀에서 열린 제56회 대종상영화제에서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여우조연상, 시나리오상, 음악상 등 총 5관왕을 휩쓸었다.장기 휴가에 들어간 봉 감독을 대신해 감독상 트로피를 받은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는 "(수상을 해) 무척 영광이고, 힘든 시기에도 계속 진행된 대종상 영화제에 감사드린다"고 봉 감독의 수상 소감을 대신 전했다.최우수 작품상을 받고 또 무대에 오른 곽 대표는 "현장에서 영화를 만들었던 분들, 영화를 즐기…

TV 엿보기

스타 인터뷰

더보기

사건사고

'박한별 남편·승리 동업자' 유인석, 결국 '성매매 알선' 인정

'박한별 남편·승리 동업자' 유인석, 결국 '성매매 알선' 인정

클럽 버닝썬 관련 성매매 알선 등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유 전 대표의 변호인은 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김래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1회 공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며, 실질적인 가담 정도나 양형에 참작할 사유 등을 정리해 의견서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변호인은 다만 유 전 대표의 유리홀딩스 자금 횡령 혐의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도 법리적으로 검토할 부분이 있다며 구체적인 의견은 향후 재판에서 밝히겠다고 전했다.유 전 대표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와 …

가세연, KBS 몰카 용의자로 개그맨 박대승 지목…KBS 입장 표명할까

가세연, KBS 몰카 용의자로 개그맨 박대승 지목…KBS 입장 표명할까

KBS 여자화장실에 불법촬영카메라(몰카)를 설치한 용의자가 KBS 공채 개그맨이라는 주장이 제기된 이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개그맨 박대승의 실명을 거론해 논란을 키웠다.가세연은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KBS 공채 32기 개그맨 박대승”이라는 글과 함께 박대승의 사진을 게재했다. 별다른 설명은 없었다. 하지만 방송가를 중심으로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이 몰카 설치 용의자로 거론되고 있는 상황에서 가세연의 이런 행보는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가세연의 언급 후 박대승은 공개돼 있던 자신의 SNS 계…

KBS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용의자 찾기?…KBS 32기 공채 출신 개그맨 거론돼

KBS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용의자 찾기?…KBS 32기 공채 출신 개그맨 거론돼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에 최근 불법 촬영용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가 KBS 공채 출신 프리랜서 개그맨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각에서는 32기 출신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2일 방송가에 따르면 개그맨 A씨는 지난 1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차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현장에서 확보한 불법촬영 기기와 A씨로부터 임의제출받은 휴대전화 등을 디지털포렌식해 내용을 분석 중이다.전날 조선일보는'KBS 화장실 몰카, 범인은 KBS 남자 직원이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기획·분석

[D기획┃무늬만 극장 개봉작③] 숨은 걸작 찾기, 영화계 숙제

[D기획┃무늬만 극장 개봉작③] 숨은 걸작 찾기, 영화계 숙제

지금은 영화 홍수 시대다. 대중들은 제목조차 들어보지 못한 작품이 극장에 걸렸다 사라지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문제는 영화 개봉 자체에 대한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해외 영화계에서 호평을 받은 작품들조차 국내 개봉 시기를 잡지 못하는 경우가 상당하다는 점이다. 관객들도 지나치게 많이 쏟아지는 영화들 속에서 숨어 있는 진주를 찾기란 쉽지 않다.실제로 해외 주요 영화제에서 수상했던 작품들이지만 극장에 개봉한 지 일주일 만에 막을 내리는 경우가 많다. 심지어 최근 세계 3대 영화제 수상작 중 상당수는 개봉 시기조차 잡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

[D기획┃무늬만 극장 개봉작②]왜 '극장 개봉작' 타이틀에 집착하나

[D기획┃무늬만 극장 개봉작②]왜 '극장 개봉작' 타이틀에 집착하나

영화 개봉편수가 매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지만, 개봉 자체에 "왜?"라는 의문부호가 붙는 작품들도 적지 않다. 영화제작사도, 감독이나 배우도 낯설지만, 이렇다 할 홍보조차 없는 작품들이 대부분이다.영화 제작 환경이 디지털화되면서 더 많은 작품이 쏟아지고 있다고는 하지만, 일부 작품은 애초에 영화로서 가치를 인정받기보다 잿밥에만 관심이 있다. '극장 개봉작'이란 타이틀을 통해 얻는 부가 수익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풍토를 가장 잘 이용하고 있는 건 성인물들이다.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은 2017…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