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19 00시 기준
확진환자
25275 명
격리해제
23368 명
사망
444 명
검사진행
16763 명
8.9℃
실 비
미세먼지 72

보관불량으로 독감백신 무료접종 중단…"접종 직전까지 냉장상태 유지해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9.22 14:43
  • 수정 2020.09.22 14:43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온도 유지 문제…제조상의 문제 아니야"

500만명에게 접종 가능한 물량 중

일부에서 보관상 문제 드러나

"냉장보관 안하면 백신효과 떨어질 수 있어"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업무를 위해 이동하고 있는 모습(자료사진).ⓒ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업무를 위해 이동하고 있는 모습(자료사진).ⓒ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정부가 일부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이 배송 중 상온에 노출된 것을 파악하고 무료접종 중단 조처를 내렸다.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기도 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2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독감 백신 접종 중단 관련 브리핑을 열고 "조달 계약업체의 유통 과정에서 백신 냉장온도 유지 등의 부적절 사례가 어제 오후 신고됐다"며 "현재 문제가 제기된 백신은 유통하는 과정상의 문제이다. 제조상의 문제 또는 제조사의 백신 생산상의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문은희 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의약품품질관리과장은 "백신이 정해진 온도보다 높은 온도에서 보관되면 단백질 함량이 낮아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함량이 낮아지면 백신의 효과가 약간 떨어질 수 있다는 이야기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정부가 확보한 독감 백신 물량은 1259만 도즈(1회 접종분)로 현재까지 공급된 물량은 약 500만 도즈로 파악됐다. 배송 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된 백신은 500만 도즈 가운데 일부로 조사됐다.


정부는 배송과정에 문제가 발생한 물량에 대해 최종 품질 검사를 거쳐 안전성을 확인한 후 접종 가능 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안전성 검증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진행하며 2주가량의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식약처 검증 과정에서 안전성 문제가 확인될 경우, 해당 물량은 전량 폐기돼야 한다. 이 경우 올해 독감 백신 접종 계획은 차질이 불가피하다.


특히 증상이 비슷한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유행을 뜻하는 '트윈데믹'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백신 접종에 문제가 생길 경우 정부 방역 정책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평가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아마도 배송 차량의 냉장온도 측정기록을 확인하면서 문제를 인지했을 것 같다"며 "인플루엔자 백신은 상온에 5분만 두어도 손상돼 백신 효능이 크게 떨어지거나 없어진다"고 말했다.


엄 교수는 "여기저기서 단체 접종을 한다고 백신을 개봉해서 쭉 늘어놓고 접종하는 모습을 접할 때마다 지적하는 것도 일이었다"며 "배송뿐만 아니라 접종 직전까지 냉장 상태를 잘 유지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