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6.6℃
맑음
미세먼지 30

"코로나19 백신 불확실성 여전…경제 회복 매우 완만"

  • [데일리안] 입력 2020.09.20 12:00
  • 수정 2020.09.18 12:04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전례 없이 빠른 개발 진행되고 있지만 아직 고비 많아"

"일반 대중 대규모 접종까지는 상당한 시간 걸릴 전망"

8월 20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목요대화 8월 20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목요대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확보 전망 및 정책방향' 주제 토론회에 정세균 국무총리 등 참석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뉴시스

세계 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작업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지만 불확실성이 여전히 크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따라 세계경제의 회복세도 매우 완만한 수준을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다.


한은은 20일 발간한 해외경제포커스 '최근 세계경제의 주요 이슈 점검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세계경제가 지난 5월 이후 경제활동이 부분적으로나마 재개되면서 완만한 개선세를 보였지만,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불확실성이 커지며 주춤한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전례가 없을 정도로 빠르게 진행되고 있지만, 안정성 확보 등 앞으로 넘어야 할 고비가 많아 일반 대중에게 대규모 접종이 이뤄지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3차 임상 결과가 하반기 들어 차례로 발표되며 백신에 대한 기대감은 높아지고 있으나, 안전성 관련 불안은 여전한 상황이란 진단이다. 이에 최근에는 혈장 및 항체치료제를 중심으로 한 치료제 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하는 모습이다.


아울러 보고서는 주요국들의 최근 이슈와 경제적 영향을 점검하면서, 우선 미국의 경우 경기개선 지원을 위해 기존 부양책의 연장 또는 추가 부양책이 필요하다는 공감대에도 불구하고 정치 갈등으로 도입이 지연되면서 경기 향방에 대한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은 소비회복이 중요한데 공화・민주 양당 간의 부양책 논의가 교착상태에 빠질 경우 경기회복에 걸림돌로 작용할 소지가 있다는 우려다.


또 최근 중국정부는 운송 및 통신시설 등 인프라투자 확대를 통해 경기회복을 견인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중국의 인프라투자는 정부의 경기부양 의지 등을 감안할 때 상당 기간 견실한 증가세를 보이겠지만, 화웨이 제재 등 미국의 첨단 중국기업에 대한 제재 확대 등이 향후 경기회복의 걸림돌로 작용할 소지도 있다는 해석이다.


일본에 대해서는 신임 스가 총리가 아베노믹스 등 기존 정책을 대부분 승계할 것으로 공언하면서 아베 사임 이후 높아진 불확실성이 진정될 것이라고 봤다. 다만, 신임총리 임기가 1년에 불과하고 당내 기반이 취약하다는 점에서 향후 정치상황 변화에 따라 정치 불안이 재연될 수 있다는 평이가.


보고서는 "향후 세계경제는 주요국의 확장적 정책스탠스 지속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백신의 상용화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여 당분간 매우 완만한 회복세를 이어갈 전망"이라며 "이러한 가운데 미·중 기술·무역분쟁, 브렉시트 협상 난항, 주요국 정치 불안 등 리스크 부각은 국제금융시장에 변동성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