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6.6℃
맑음
미세먼지 30

문대통령 지지율 41.7%…20대·40대·TK 등돌렸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9.16 11:00
  • 수정 2020.09.16 10:56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부정평가 4주 만에 50%선 돌파…52.4%

'추미애 사태' 與 대응·통신비 논란 영향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1주 만에 '데드크로스' 됐다. 특히 부정평가가 4주 만에 50%선을 돌파했고, 20대와 40대, TK(대구·경북)의 지지율 하락세가 두드러진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특혜 의혹, 이에 대한 여당의 대응 태도, 2차 재난지원금 관련 불만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9월 셋째 주 정례조사에서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48.6%) 대비 6.9%p 하락한 41.7%다. 부정평가는 전주(47.2%)에서 5.2%p 상승한 52.4%다.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전주 조사에서 10주 만에 '골든크로스'를 이뤘지만, 다시 1주 만에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질렀다. 긍·부정평가의 격차도 한자릿수(1.4%p)에서 두자릿수(10.7%p)로 벌어졌다.


가장 큰 폭의 지지율 하락세를 보인 연령층은 18세 이상 20대와 40대다. 18세 이상 20대의 긍정평가는 전주(44.6%) 보다 13.8%p 급락한 30.8%를, 40대의 긍정평가는 전주(66.3%) 보다 16.4% 대폭 하락한 49.9%다.


18세 이상 20대는 추 장관 아들 의혹이 '공정 이슈'라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40대는 추 장관에 대한 여당의 엄호가 과하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에도 실망한 것으로 보인다. 18세 이상 20대, 40대의 부정평가는 각각 61.8%(11.0%p↑), 46.3%(14.3%↑)다. 통신비 2만원 지원 등 2차 재난지원금 정책에 대한 불만도 두 연령층의 지지율 변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다른 연령층의 긍정평가는 △30대 45.8%(2.2%p↓) △50대 42.2%(5.6%p↓) △60세 이상 40.5%(0.4%p↑)이며, 부정평가는 △30대 46.0%(1.8%p↓) △50대 53.9%(4.9%p↑) △60세 이상 52.9%(0.9%p↓)로 나타났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9월 셋째 주 정례조사에서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1.7%, 부정평가는 52.4%다. ⓒ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9월 셋째 주 정례조사에서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1.7%, 부정평가는 52.4%다. ⓒ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

같은 이유에서 전통적 보수 지역인 TK의 지지율 변화도 이뤄진 것으로 분석된다. TK의 긍정평가는 전주(45.8%) 대비 27.3%p 폭락한 18.5%이며, 반대로 부정평가는 전주(47.5%) 대비 26.9%p 상승한 74.4%로 조사됐다.


타 지역의 긍정평가는 △서울 40.5%(5.6%p↓) △경기·인천 46.0%(0.4%p↓) △대전·충청·세종 38.8%(0.4%p↓) △강원·제주 39.8%(0.3%p↓) △부산·울산·경남 42.8%(7.6%p↓) △전남·광주·전북 56.1%(7.6%p↓)로 나타났다.


지역별 부정평가는 △서울 55.0%(5.5%p↑) △경기·인천 45.9%(4.6%p↓) △대전·충청·세종 56.3%(8.5%p↑) △강원·제주 60.2%(11.5%p↑) △부산·울산·경남 51.5%(6.3%p↑) △전남·광주·전북 38.8%(5.2%p↑)로 조사됐다.


더불어 남성의 긍정평가는 전주(46.1%) 보다 6.1%p 내린 40.0%, 부정평가는 전주(49.9%) 보다 5.6%p 오른 55.5%로 집계됐다. 여성의 긍정평가는 전주(51.2%) 대비 7.8%p 하락한 43.4%, 부정평가는 전주(44.4%) 대비 4.9%p 상승한 49.3%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통화에서 "'추미애 사태'에 대한 피로감으로 조속한 매듭을 촉구하는 의견이 문 대통령의 지지율에 반영된 것"이라며 "관련한 여당의 대응 태도, 여권 인사들의 각종 논란 등이 국민의 반감을 샀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15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RDD 자동응답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6.1%로 최종 1007명(가중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