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3611 명
격리해제
21248 명
사망
401 명
검사진행
18878 명
17.6℃
맑음
미세먼지 16

'해설위원 데뷔' 이정철 전 감독 “김연경 복귀 반가워”

  • [데일리안] 입력 2020.08.14 09:38
  • 수정 2020.08.14 09:38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흥국생명 우승 후보 0순위 예측

8월 제천·KOVO컵서 해설위원으로 첫 선

V리그 해설위원으로 합류하는 이정철 전 감독. ⓒ SBS스포츠V리그 해설위원으로 합류하는 이정철 전 감독. ⓒ SBS스포츠

해설위원으로 코트에 컴백하는 이정철 전 감독이 올 시즌 여자배구 우승 후보를 흥국생명으로 꼽으며, 대표팀에서도 활약하게 될 김연경을 응원했다.


해설위원 데뷔 준비에 여념이 없는 이정철 전 감독은 본격 개막을 앞두고 올 시즌 관전포인트와 전망을 밝혔다.


전문가들과 다르지 않게 김연경과 이재영-이다영 쌍둥이가 포진한 흥국생명을 우승 후보 0순위로 예측하면서도, 타 팀들이 어떻게 대응할지가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각 팀에 이동이 많았다. 거의 대부분의 세터가 이동을 했는데 그 부분이 가장 큰 변화다”라며 “11년 만에 국내 복귀한 김연경 선수가 있기 때문에 대표적으로 올 시즌 팬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요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많은 팀에 외국인 선수가 새로 합류했는데, 외국인 선수와 국내 선수의 호흡 또한 주목할 점이다”고 진단했다.


팀 전력에 대해서는 “객관적인 멤버 구성으로 봤을 때는 누가 봐도 흥국생명이 워낙 좋으니 그 팀이 당연히 우승 후보라고 나도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배구는 여러가지 변수가 있기 때문에 다른 팀들이 어떻게 돌파구를 찾을지 준비 중인데, 그런 묘미가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신의 해설위원 변신을 응원한 김연경에게도 훈훈한 메시지를 전했다.


앞서 김연경은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여자배구를 논할 때 빼놓으실 수 없는 분이다. 해설위원 정말 잘 뽑으신 것 같다”는 말을 남겼다.


이에 이 해설위원은 “유럽 무대에서 오랜 기간 선수생활을 하고 올림픽도 있기 때문에 국내 복귀를 나도 상당히 반긴다. 몸 관리 잘해서 대표팀에서도 좋은 성과를 얻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라고 덕담을 전했다.


김연경이 처음 청소년대표로 선발됐을 때 감독과 선수로 만난 두 사람은 2016 리우올림픽 또한 함께한 인연이 있다.


한편, 이정철 해설위원은 IBK기업은행의 초대 감독으로 부임한 후 8년 동안 정규리그 우승 3회, 챔피언결정전 우승 3회 기록을 달성하며 최고의 명장으로 기록됐다.


이번 시즌부터 SBS스포츠 해설위원으로 합류해 8월 개막하는 2020 제천·KOVO컵 프로배구대회부터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