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3611 명
격리해제
21248 명
사망
401 명
검사진행
18878 명
20.1℃
맑음
미세먼지 19

유진건설산업, 한강 브루클린 하이츠 홍보관 31일 개관

  • [데일리안] 입력 2020.07.30 10:04
  • 수정 2020.07.30 10:05
  •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오피스텔 전용 37㎡ · 40㎡ 47실, 도시형 생활주택 전용 30㎡ 29가구 분양

한강 조망 프리미엄에 고급 컨시어지 서비스와 상품성 갖춰

 ‘한강 브루클린 하이츠’ 투시도.ⓒ유진건설산업 ‘한강 브루클린 하이츠’ 투시도.ⓒ유진건설산업

유진건설산업은 오는 31일 서울 강서구 염창동 260, 260-1번지에 들어서는 ‘한강 브루클린 하이츠’ 홍보관을 개관하고 분양에 돌입한다고 30일 전했다. 서울 도심에서 공급되는 하이앤드 주거공간으로 영앤리치의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14층 규모에 오피스텔 47실과 도시형 생활주택 29가구 그리고 판매시설로 구성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37㎡ 31실 ▲40㎡ 16실 총 47실이며, 도시형 생활주택은 전용면적 ▲30㎡ 29가구다. 지상 1층엔 판매시설, 지상 2~9층엔 오피스텔, 지상 10~14층엔 도시형 생활주택이 들어선다.


유진건설산업이 첫 선을 보이는 하이앤드 주거 브랜드답게 ‘한강 브루클린 하이츠’는 붉은 벽돌(Red Brick) 마감에 높은 층고의 복층 구조, 일명 ‘로프트 스타일 (Loft Style)’이 적용되는 것이 특징이다.


건물 외관을 비롯해 로비, 멤버십 라운지 등 공용 공간에 세련되고 독특한 인테리어 효과를 볼 수 있는 레드 브릭이 적용되고 오피스텔 세대 내부에는 공간 활용도가 높고 개방감이 뛰어난 복층(Loft) 구조 설계가 적용 된다.


내부는 이탈리아 명품 주방가구 브랜드인 유로모빌이 탑재돼 있고 풀퍼니시드(full-furnished) 시스템이 도입돼 공간 활용도를 높이는 동시에 고급스러움을 살렸다. 이밖에 음성으로 조명과 커튼을 제어할 수 있는 KT기가지니(GiGA Genie)의 홈 IoT서비스도 가구마다 적용된다.


2층에 마련된 입주민 전용 멤버십 라운지에선 웰컴 드링크 및 다과 케이터링 등이 가능하고 건강, 절세, 와인, 피트니스 등 다양한 강좌가 열린다. 국내 최고 서비스 기업 ‘돕다’와의 협약을 통해 입주민을 위한 발렛파킹, 짐 배달, 세탁물 보관, 방문객 확인, 예약 추천 및 예약 대행을 비롯한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단지가 들어서는 입지는 앞에 가리는 건물이 없어 ‘돈 되는 뷰’로 통하는 한강 영구 조망(일부 가구)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월드컵대교(2021년 개통 예정)와 양화한강공원의 양화인공폭포를 앞에 둔 전망으로, 서울 한강변에서도 차별화된 조망 프리미엄이 가능할 전망이다.


교통망도 뛰어나다. ‘황금노선’으로 불리는 9호선 염창역(급행 경유)이 가까운 역세권이며, 올림픽대로와 공항대로가 인접해 있다. 2026년(예정)엔 원종홍대선, 강북횡단선이 착공될 계획으로 수도권 서부 및 강북 접근성도 획기적으로 높아진다. 추진 중인 서부간선도로 지하화 및 서부간선 상부도로 공원화로 수도권 주요 지역으로의 이동이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단지는 주거 쾌적성이 높고 생활 편의시설 이용도 수월하다. 단지 바로 앞엔 목동근린공원과 용왕산근린공원이 자리하며, 양화한강공원과 선유도공원 또한 가까운 편이다. 향후 월드컵대교가 완공되면(2021년 개통 예정), 다리 건너편 난지한강공원, 월드컵공원, 하늘공원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마트, 홈플러스와 목동현대백화점, 이대목동병원 또한 가까운 거리 내에 위치한다.


총 47실이 공급되는 한강 브루클린 하이츠 오피스텔은 다양한 규제로부터 자유로운 것이 특징이다. 전국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통장이 필요 없이 누구나 청약할 수 있으며,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아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도 피할 수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