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2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14 명
격리해제
13786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375 명
26.4℃
온흐림
미세먼지 33

아이러브 측 “신민아, 왕따 주장은 거짓…멤버 6명 충격 받아”

  • [데일리안] 입력 2020.07.16 17:30
  • 수정 2020.07.16 17:56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민아 SNSⓒ민아 SNS

그룹 아이러브 멤버 신민아가 동료 멤버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는 주장에 대해 소속사가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 WKS ENE는 16일 “당사 소속 아티스트 민아가 아이러브 멤버 6명 전원으로부터 폭언과 폭행 등의 괴롭힘을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함으로써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과 다른 길을 찾고 있는 기존멤버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속사 따르면 민아는 건강상의 이유로 1월부터 휴식 중이며, 회사는 휴식중인 민아에게 새로운 프로젝트를 제안했지만 “회복될 때가지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말에 휴가 연장을 해 준 상태다.


소속사는 “WKS ENE와 아이러브 전 멤버 6명은 그녀가 주장하는 내용이 결코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민아가 대면을 거부하고 있어 무슨 이유 때문인지 알 수가 없으나 심한 불면증 등 정신적인 질환을 겪고 있다고 본인의 SNS 계정에 밝히고 있기에 이해심을 갖고 적극적인 대응을 자제하며 건강이 회복되길 바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정신건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하는 한 사람의 일방적이고 허황된 주장이 유포되는 것으로 인해 6명의 기존 멤버들이 오히려 충격과 상처를 받고 있다”면서 “특히 숙소생활을 함께 하지도 않은 멤버마저 가담자로 지목하는데 대해 이해할 수 없다”고 억울함을 내비쳤다.


이에 소속사는 “근거 없는 내용을 계속 확산시켜 소속 아티스트들의 이미지와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별도의 법적 조치를 진행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