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2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14 명
격리해제
13786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375 명
26.8℃
온흐림
미세먼지 28

해양수산 뉴딜…6개 변화 프로젝트 제시

  • [데일리안] 입력 2020.07.16 16:51
  • 수정 2020.07.16 16:49
  • 이소희 기자 (aswith@dailian.co.kr)

스마트 항만 구축·친환경 선박 전환 등 추진전략 수립

수산식품 유통·가공 및 수출 비대면 산업 육성도 추진

확대 추진으로 중장기 계획 앞당겨, 예산확보가 관건

정부가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해 한국판 뉴딜을 추진한다고 밝힌 가운데, 해양수산 부문의 변화를 가져올 프로젝트로 6대 추진전략과 18개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6대 주요 추진전략으로는 ▲해양수산업의 디지털 전환 ▲해양수산업의 녹색 전환 ▲비대면 산업 육성 및 공공서비스 확대 ▲글로벌 가치사슬(GVC) 변동 대응 및 업무지속체계 구축 ▲해양신산업 육성 및 성장기반 구축 ▲선원 등 취약계층 안전망 구축 등이 포함됐다.


이 같은 추진전략은 그간 해양수산부가 중장기적 또는 단계적으로 추진해오던 방향과 크게 다르지 않다.


16일 해수부가 밝힌 ‘해양수산 분야 코로나19 이후 대응전략’으로 디지털 전환 부분에서는 기관별로 산재된 770종의 해양수산 공공데이터를 수집·연계해 ‘해양수산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해운항만 인프라와 운영에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재난 상황에서도 흔들림 없는 해운물류 시스템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항만 운영의 전 과정을 자동화하는 등 4선석 규모의 스마트항만 테스트베드를 조성하고 자동화와 연계, 지능형 항해·기관 자동화·육상제어 시스템 등 13개 자율운항선박 핵심기술의 개발 및 실증을 산업통상자원부와 공동으로 추진한다.


스마트 해운물류 시스템 구축으로 네덜란드·독일 등의 선진국과 같이 4차 산업기술을 수출입 물류시스템에 적용해 물류 경쟁력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국내 최대 원양선사이자 선복량 기준 세계 9위 컨테이너 선사인 HMM사의 국내 최대 원양선사이자 선복량 기준 세계 9위 컨테이너 선사인 HMM사의 '알헤시라스호'(2만3964TEU급)가 지난 4월 말 부산항에 처음 입항했다. ⓒ뉴시스

또 수출입 물류 데이터의 통합관리 및 실시간 공유, 스마트 공동물류센터 2곳 조성, 부산 기장·경남 고성·전남 신안에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3곳 등 스마트 친환경 양식 상용화 기반 마련 등이 계획돼 있다.


그린 뉴딜로는 친환경 선박 전환 및 신시장 창출과 갯벌 복원, 온실가스 감축 등이 추진된다.


우선 해수부 관공선 109척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한다. 선령 25년 이상인 노후 관공선 29척은 LNG 추진선·전기추진선·하이브리드선 등으로 대체 건조하고, 선령이 낮은 관공선은 미세먼지 저감장치(DPF) 부착 등을 통해 친환경 선박으로 개조한다.


관공선의 친환경 전환을 마중물로 해, 국제·연안선박 등 민간선박의 친환경 전환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국제·연안 여객선 중 친환경 전환이 필요한 선박은 약 1008척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양공간을 활용한 저탄소 사회를 만들기 위해 갯벌 복원과 CCUS(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 사업 등도 진행한다.


폐염전·폐양식장 등 훼손·방치된 옛 갯벌지역이나 해수 흐름이 막혀 갯벌 상태가 악화된 곳을 대상으로 해수 유입, 갯벌생태계 위협요인 제거 등을 통해 2025년까지 갯벌 4.5㎢(누적)를 복원한다.


해저공간을 활용, 온실가스(CO2)를 감축하기 위해 산업부·과기부·환경부와 공동으로 CCUS 통합 실증 및 상용화 기반 구축사업을 2021~2023년 간 추진한다. 특히 해수부는 해저 CO2 저장 상용화를 위해 가장 시급한 대규모 저장소 확보 등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비대면·온라인 중심의 수산물 유통·수출 촉진도 확대한다.


먼저 각종 컨설팅과 마케팅 등을 지원해 비대면 온라인 거래를 선도할 스타기업과 강소 어업경영체를 육성하고, 권역별 산지 스마트 유통센터와 허브형 스마트 소비지분산물류센터 설치 등 수산물 주요 산지와 물류 허브 및 소비지를 연결하는 Hub & Spoke 유통 시스템을 구축한다.


또한 K-FISH 온라인 수출통합 플랫폼 구축과 해외 K-FISH 전용관 확대 운영, 홈쇼핑·배달앱·유명 인플루언서의 라이브 방송 등 다양한 해외 온라인 채널을 통한 수산식품 기업의 비대면 마케팅 지원도 늘린다.


비대면 판매에 적합한 각 연령대별 수산식품 개발과 수산물 가공 원천기술도 개발한다. 다품종·소량 생산과 생산공정의 자동화가 가능한 스마트 수산식품 가공공장 확산, 스마트 공유 가공단지 구축 등이 추진된다.


아울러 디지털 기반의 비대면 선박검사제도와 관공선에 대한 원격진단·관리시스템이 새롭게 도입된다. 해양드론을 활용한 불법어업 단속, 해양환경 감시 등을 확대 추진하고, 해양드론 운영을 최적화하기 위한 기술개발도 시도된다.


글로벌 가치사슬(GVC) 변동 대응으로는 해운물류와 항만 서비스, 재난 대비 업무지속 시스템 구축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항만배후단지를 활용해 해외에 진출해 있는 우리나라 기업의 국내 유턴을 적극 지원하고 주요 항만의 배후단지를 추가 확충, 배후단지별 특화구역을 활성화해 유턴기업의 제조·가공·배송 등의 부가가치 창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글로벌 해운물류의 단절을 방지하기 위해 8개 아시아권 항만(베트남 하이퐁 등), 4개 선진항만(네덜란드 로테르담 등)에 항만터미털, 물류센터 확보 등을 통한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 확대를 추진한다.


수출입 물류 지원 강화를 위해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의 항로 투입을 내년 상반기까지 완료하고, 해운항만기업의 해외진출 등을 지원하기 위해 해양진흥공사의 보증 등 지원기능도 강화할 계획이다.


초대형선 확산에 대비해 부산항 제2신항은 대수심·대용량 부두를 갖춘 메가포트로 조성하고, 광양항은 항로 중심, 확폭 등을 통해 순환항 항로체계를 구축해 대형선박 운항의 안전성을 확보해 나간다.


또 전국 5대 권역(동남권·서남권·서해권·동해권·제주권)에 대한 특성화된 항만개발 전략을 마련해 국가 항만 경쟁력을 혁신할 계획이며, 재난을 대비한 항만·수산시설, 선박 등에 필요한 위기대응 매뉴얼·방역지침 등의 업무지속계획(BCP) 수립 및 운영도 내실화할 계획이다.


해양신산업 육성 측면에서는 해양바이오 산업화 기반 조성과 웰니스 해양관광 활성화 지원, 유망 벤처·창업기업 발굴 및 육성 등이, 선원 등 취약계층 안전망 구축과 관련해서는 선원 의료·복지 안전망 강화, 어촌주민의 정주여건 개선이 추진된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이번 해양수산 분야 전략을 통해 해양수산업이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 선도형 경제로 도약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라면서 “향후 코로나19 이후 대응전략의 실행력을 높이고, 새로운 정책과제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해수부는 이 같은 ‘해양수산 분야 코로나19 이후 대응전략’을 차질없이 이행하려면 예산 확보가 중요하다고 보고, 재정당국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예산 수립, 세부 분야별 후속조치 계획 등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