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5 00시 기준
확진환자
15039 명
격리해제
13901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1618 명
26.4℃
박무
미세먼지 37

민주당 지명한 공수처장 추천위원, 'n번방' 공범 변호 논란으로 자진사퇴

  • [데일리안] 입력 2020.07.13 18:51
  • 수정 2020.07.13 20:50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與 지명한 장성근, 조주빈 공범 '부따' 강훈 변호

"부모와 인연으로 부득이하게 사건 수임"

텔레그램 텔레그램 'n번방' 성착취 사건과 관련해 조주빈과 함께 박사방 공동운영자로 알려진 '부따' 강훈(만 18세)이 지난 4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여당 몫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으로 결정한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 회장이 'n번방' 조주빈의 공범으로 지목된 '부따' 강훈씨(18세)를 변호한 사실이 논란이 되자 자진 사퇴했다.


장 전 회장은 이날 "피의자 부모와 예전부터의 인연으로 부득이하게 사건을 수임했고 현재 사임계를 제출한 상황이지만 이 부분이 공수처 출범에 조금이나마 영향을 미친다면 개인적으로 역사적으로 용납하기 힘들다고 생각한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장 전 회장은 고등학교 재학 당시 담임교사였던 A씨의 딸에 대한 살인을 조주빈에게 청부한 혐의 등으로 지난 1월 구속된 강씨의 변호를 맡아 왔다. 장 전 회장은 강씨가 지난 2018년 담임교사 A씨를 협박하고 스토킹한 혐의로 징역 1년 2개원을 선고받을 때도 그의 변호를 맡은 바 있다.


민주당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 추천위원장인 백혜련 의원은 "사건 수임은 당사자가 공개하지 않는 한 인지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지만, 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라는 상징성과 무게를 감안할 때 더욱 세밀하게 살폈어야 했으나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심심한 유감을 표하며, 조속히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선정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