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2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14 명
격리해제
13786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375 명
26.4℃
온흐림
미세먼지 33

아베 "한국·중국보다 대만 먼저 입국 완화"

  • [데일리안] 입력 2020.07.12 11:06
  • 수정 2020.07.12 11:06
  • 이나영 기자 (ny4030@dailian.co.kr)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입국 제한의 완화는 한국과 중국보다 대만에 대해 먼저 이뤄지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아사히신문이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뉴시스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입국 제한의 완화는 한국과 중국보다 대만에 대해 먼저 이뤄지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아사히신문이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뉴시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입국 제한의 완화는 한국과 중국보다 대만에 대해 먼저 이뤄지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아사히신문이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고 연합뉴스가 12일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들어 외국과의 왕래 재개를 향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첫 협상 대상국은 베트남과 타이, 호주, 뉴질랜드였고 2차 협상 대상국은 중국, 한국, 대만이라는 정부 내 컨센서스(합의)가 있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3월 9일부터 한국과 중국에 대해 입국 제한 조처를 했고, 현재는 129개 국가·지역에서의 외국인 입국을 거부하고 있다.


2차 협상을 검토하는 시점에 "대만을 선행하도록"이라는 아베 총리의 지시가 있었다고 전해졌다.


아베 총리의 이같은 지시는 국내 보수파가 우호적으로 생각하는 대만을 한국이나 중국에 앞세워 지지층의 반발을 완화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아사히는 분석했다.


아베 총리의 지지층인 보수파는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강경한 자세를 기대한다.


그러나 세계 2위 경제 대국인 중국과 이웃 나라인 한국과의 외교 관계도 무시할 수는 없었다. 외무성은 "교섭 진입을 동시에 하지 않으면 중국 및 한국과의 관계가 틀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한다.


이에 교섭은 거의 동시에 시작해 합의는 대만과 먼저 이뤄지도록 하는 방침이 부상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