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4 00시 기준
확진환자
14873 명
격리해제
13863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0132 명
29.1℃
온흐림
미세먼지 38

중국 운항 제한 완화조치…한중 항공노선 최대 10개 확대

  • [데일리안] 입력 2020.07.12 11:00
  • 수정 2020.07.10 17:37
  • 이정윤 기자 (think_uni@dailian.co.kr)

ⓒ국토부ⓒ국토부

코로나19 확산 이후 중국의 외항사 운항 제한조치 등으로 대폭 감편됐던 한-중 국제항공노선이 일부 복원될 예정으로, 그간 항공편 부족으로 출국에 애로를 겪어왔던 우리 기업체의 어려움이 다소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4일 중국의 운항 제한 완화조치 발표 이후 양국 항공당국 간 협의를 거쳐 현재 주당 10회 운항 중인 양국 항공노선을 최대 주20회까지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이번 달부터 일부 노선에서 항공편 운항을 재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항공운항 확대는 긴급한 비즈니스 수요, 현지 교민과 유학생 귀국 등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현재 한-중 항공편은 인천-선양, 인천-창춘, 인천-웨이하이 3개 노선에 각 주당 1회씩 운항 중에 있다.


이날부터는 인천-난징 노선을 추가로 운항한다. 인천-광저우, 제주-시안, 인천-선전 노선도 조만간 양국 항공당국에 운항허가를 신청해 4개 노선 운항을 개시할 계획이다.


또한, 다른 노선(3개)에 대해서도 추가 운항에 대해 중국과의 협의를 진행 중에 있으며 협의가 완료 되는대로 운항을 개시할 예정으로, 양국 간 항공노선은 최대 10개까지 확대된다.


중국의 운항제한 완화 조치에 따라 특정 노선 항공편에서 양성 여객수가 연속 3주 동안 발생하지 않을 경우 양국 간 협의를 거쳐 추가 확대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