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5 00시 기준
확진환자
15039 명
격리해제
13901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1618 명
27.1℃
실 비
미세먼지 31

최숙현 사건 토론회 “체육회와 정부부처 책임 있는 행동 필요”

  • [데일리안] 입력 2020.07.09 17:13
  • 수정 2020.07.09 17:13
  •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 진상 규명 및 스포츠 폭력 근절, 스포츠 구조개혁을 위한 긴급 토론회 ⓒ 뉴시스최숙현 선수 사망사건 진상 규명 및 스포츠 폭력 근절, 스포츠 구조개혁을 위한 긴급 토론회 ⓒ 뉴시스

사회 단체들이 모여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故(고) 최숙현 사망 사건에 대한 긴급 토론회를 열었다.


문화연대와 스포츠 인권연구소, 체육시민연대는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 -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 진상 규명 및 스포츠 폭력 근절, 스포츠 구조개혁을 위한 긴급 토론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스포츠혁신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문경란 스포츠인권연구소 대표를 비롯해 정용철 문화연대 공동집행위원장(서강대 교수), 허정훈 체육시민연대 공동대표(중앙대 교수), 함은주 스포츠인권연구소 연구원이 각각 사회 및 발제자로 나서서 바뀌지 않은 체육계 현실과 개선 방안에 대해 논했다.


문경란 대표는 "스포츠혁신위원장으로 일하면서 엘리트 체육인의 강한 저항에 시달렸다"며 "체육계에서 선수의 인권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걸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표는 스포츠혁신위 위원장 시절 스포츠 개혁을 위한 총 7차례 권고안을 발표한 바 있다.


정용철 교수는 "도쿄올림픽에서 메달을 못 따면 어떤가. 올림픽 금메달 100개보다, 선수의 목숨이 중요하다"고 스포츠 인권의 중요성을 역설했고, 허정훈 교수는 "가해자 징계 정보시스템 구축, 비공식 지도자 선수 조사, 체계화한 인권 가이드라인 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함은주 스포츠인권연구소 연구원 역시 가해자에 대해 엄격히 처벌하는 국외 사례를 들며 "대한체육회는 책임을 지지 않았고, 문체부는 체육회를 관리하지 못했다. 국회도, 청와대도 책임 있는 행동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