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0 00시 기준
확진환자
14626 명
격리해제
13658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6396 명
24.4℃
보통 비
미세먼지 11

반기문 작심비판 "북한에 구걸말라…주한미군 무책임 발언 개탄"

  • [데일리안] 입력 2020.07.08 15:42
  • 수정 2020.07.08 16:04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의원 연구단체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의원 연구단체인 '글로벌외교안보포럼' 창립세미나에 참석해 안경을 만지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8일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조급한 마음으로 북측에 구걸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지 말라"고 작심 비판했다.


유엔 사무총장을 지낸 반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글로벌 외교안보포럼' 기조연설에서 "너무나 일방적으로 북한의 입장을 이해하려고 옹호하는 듯한 태도를 취하는 경우 계속 북한에 끌려다니는 상황밖에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반 위원장은 "(남북관계는) 상호존중과 호혜원칙이 적용돼야 한다"며 "이념편향과 진영논리는 마땅히 배제돼야 한다. (북한을 향한) 일편단심은 냉혹한 국제사회에서나 민족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우리민족끼리'에 중점을 둘 경우 해결은 더욱더 어려워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권에서 추진하는 '남북 종전선언'에 대해서도 "북한이 종전선언에 움직일 리도 없고, 관심도 없을 것"이라며 "종전선언이 돼도 모든 걸 백지화하는 북의 행태에 비춰서 크게 의미 없다"고 봤다.


오히려 "(여권의) 일부 책임 있는 지위에 있는 정치인들이 한미 군사훈련 중단, 주한미군 감축을 거론하는 데 참으로 개탄스럽다"며 "상당히 고위직에 있는 사람들이 아무리 해도 주한미군이 절대 나갈 리 없다는 식의 무책임한 발언을 하는 걸 보고 참 경악스러웠다"고 했다.


반 위원장은 북한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거론하며 "도발행위를 아무런 자책도 없이 자행했는데, 그 과정에서 대한민국 정부가 취한 미온적 대응, 그야말로 억지로 한마디 안 할 수도 없는 상황에서 보인 미온적 대응에 크게 실망했다"고 했다.


그는 "문 정부의 (남북 대화 노력에) 모든 국민이 환희에 차고, 기대하고, 전 세계가 손뼉을 쳤는데, 표면적으로는 가히 역사적이라 할 수 있다"면서도 "결과적으로 보면 역대 정권과 다를 바 없게 됐다. 어찌 보면 전략적 입지가 더 궁색해졌다"고 꼬집었다.


문 대통령이 추진하는 10월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일각에서 소위 '옥토버(10월) 서프라이즈'다, 미 대선 즈음해서 '쾅' 해서 미북 회담을 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하는데, 북한도 여러 정세를 꿰뚫고 있다"며 "그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본다"고 예상했다.


그는 "모든 문제의 근원은 북핵에 있다. 이런 점을 재확인하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최종 목표로 삼아야 한다"며 "햇볕정책 하면서 전 세계에서 찬양받던 김대중 대통령의 정책, 문 대통령의 정책, 이게 다 북한의 핵 야망을 저지하는 데는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