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5 00시 기준
확진환자
15039 명
격리해제
13901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1618 명
26.9℃
실 비
미세먼지 37

북한은 '섣부른 중재' 말라는데…이인영 "상상력으로 남북교착 뚫겠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7.06 11:32
  • 수정 2020.07.06 12:39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한미워킹그룹, 리뷰해보고 필요한 조치 취하면 돼"

"노둣돌 하나 착실하게 놓겠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로 출근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로 출근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정치가 가지는 장점 중 하나는 상상력이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로 첫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상상력의 자유, 소통의 기회를 바탕으로 북(한)과의 막힌 것을 뚫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자는 정치인 출신 장관이 가질 수 있는 장점에 대해 "정치는 상상력의 자유를 바탕으로 (이상을) 현실로 만들어가는 창의적·역동적 과정들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치행위는 늘 싸워도 소통할 수 있는 힘이 있고 기회가 많다. 청문회를 거치고 그런 기회를 제가 가져볼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일부 여권 인사들이 해체까지 요구하고 나선 한미워킹그룹에 대해선 "워킹그룹을 통해 할 수 있는 일과 우리 스스로가 판단해서 할 수 있는 일들을 구분해서 해야 한다는 게 평소 제 생각"이라며 "워킹 그룹이 어떤 일을 했는지 리뷰해보고 평소 가졌던 소신 등을 (검토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나가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관계 악화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난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이 여권 인사들로부터 '추진력'이 부족하다는 비판에 시달렸던 만큼, 이 후보자가 '상상력'과 '소통'을 바탕으로 교착상태에 놓인 남북관계를 독자적으로 풀어나갈 수 있음을 분명히 했다는 평가다.


하지만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당사자인 우리(북한)가 어떻게 생각하는가는 전혀 의식하지 않고 섣부르게 중재 의사를 표명한 사람이 있다"고 남측 정부를 공개적으로 비판해 이 후보자의 대북구상이 실효성을 거두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 후보자 역시 "제가 통일이 될 때까지 통일장관을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진 않는다"며 "노둣돌 하나 착실하게 놓겠다는 마음으로 (장관직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놓을 수 있는 노둣돌을 △대화 복원 △인도적 교류 및 협력 △남북 합의사항 실천 등 세 가지로 꼽았다.


이 후보자는 북한이 미국 독립기념일에 맞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시험 발사 3주년을 대대적으로 조명한 데 대해선 "어떤 경우에도 군사적 긴장을 일으킬 수 있는 행동은 절대로 바람직하지 않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그는 "북이 때로는 남북간 대화를, 때로는 북미 간 대화를 병행하기도 선후로 접근해오기도 했다"며 "우리 입장에선 어떤 경우에도 남북 간 대화, 북미 간 대화들이 끊이지 않고 지속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견지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후보자는 대북정책과 관련해 야당과의 소통이 중요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소통은 설득이 되지 않더라도 반드시 전제적으로 필요한 과정"이라며 "(국회) 외통위 상임위 활동을 하며, 여당과의 대화가 좀 부족하더라도 야당과 많은 대화를 할 것을 장관에게 부탁해왔다. 통일부 장관이 되면 장관 업무와 관련해서, 특히 남북관계 관련 일에 대해 이해와 공감이 없더라도 반드시 (야당과) 먼저 소통하고 대화하는 기회를 어떤 장관보다 더 많이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