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5 00시 기준
확진환자
15039 명
격리해제
13901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1618 명
26.4℃
박무
미세먼지 41

서울서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 [데일리안] 입력 2020.07.01 20:08
  • 수정 2020.07.01 20:09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총 확진자 수 1331명으로 증가

지난달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교인들이 검체 채취를 받고 있다.ⓒ연합뉴스지난달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교인들이 검체 채취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서울에서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명 추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시는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서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133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이날 0시 기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집계보다 10명 증가한 것이다.


추가로 파악된 10명 중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이가 3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자가 1명, ‘기타’가 6명이었다.


다만, 신규로 집계된 사례 10건의 확진 날짜나 7월 1일 당일에 몇 명이 확진됐는지는 바로 공개되지 않았다.


이날 서울 자치구들이 개별로 밝힌 당일 확진 사례는 8건이다.


관악구에서는 관내 119∼125번 등 7명이 이날 추가로 확진됐다. 이 중 관악 119∼122번 등 4명은 일가족이다. 지난달 27일 확진된 관악 113번 환자(62세 남성·신사동·감염경로 미상)와 가족 관계로 연결돼 있다.


119∼121번은 113번 환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122번은 지난달 30일 119번과 접촉했다.


관악 123번은 지난달 20일 확진된 관악 84번 환자(70세 여성, 은천동, 감염경로 미상)의 가족이다. 관악구는 감염 경로가 확실치 않은 관악구 124번, 125번 환자가 발생했다고 알리면서 자세한 내용은 향후에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동작구에서는 노량진2동에 사는 20대 여성(동작 54번)이 전날 순천향대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가 이날 양성으로 나왔다.


이 환자는 지난달 23일부터 기침과 두통 등 증상을 겪었다.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이 환자와 함께 사는 동생 2명에게 자가격리를 지시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서울시가 발표한 이날 0시 기준 집계치(서울 누계 1321명)에는 1일 확진된 환자가 포함돼 있지 않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