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389 명
격리해제
13280 명
사망
301 명
검사진행
17401 명
25.7℃
박무
미세먼지 32

문 대통령 "디지털 뉴딜, 데이터 댐 만드는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6.18 14:02
  • 수정 2020.06.18 14:02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데이터·AI기업 방문으로 한국판 뉴딜 첫 행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형 경제 기반될 것"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원 춘천시 남산면 더존비즈온 강촌캠퍼스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원 춘천시 남산면 더존비즈온 강촌캠퍼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디지털 경제 현장방문'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데이터 및 AI(인공지능) 전문기업을 찾는 등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양축으로 하는 '한국판 뉴딜'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강원 춘천의 더존비즈온의 강촌캠퍼스를 찾았다. 더존비즈온은 일자리·기업신용·회계 등 데이터와 AI를 접목해 기업 경영정보 분석 서비스, 일자리 수요 예측 서비스 등을 클라우드로 제공하는 중소기업 빅데이터 플랫폼 운영 기업이다. 문 대통령이 이날 '한국판 뉴딜' 첫 현장 행보로 이곳을 방문한 건 데이터·AI 경제 활성화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


문 대통령은 관련 업계 차담회에서 "지금 정부가 코로나 위기 극복,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을 위해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있는데, 그 가운데 가장 중요한 축이 디지털 뉴딜"이라며 "디지털 뉴딜은 앞으로 디지털 경제 기반이 되는 '데이터 댐'을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데이터 댐에는 우리 공공과 민간의 네트워크를 통해서 생성되는 데이터들이 모이게 되고, 이렇게 수집된 데이터가 원 데이터 자체로서는 활용할 수가 없기 때문에 그것을 표준화하고, 또 서로 결합해서 가공하고, 또 개인정보가 보호되게 만드는 비식별 정보로 만들어내고, 그렇게 하면 그것이 많이 활용될수록 더 똑똑한 인공지능을 만들어내게 된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통해 산업단지 스마트화, 언택트 서비스 등 혁신 서비스 창출 등의 효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경제를 살리면서 앞으로 디지털 경제의 기반을 만들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한국이 선도형 경제로 나아갈 수 있는 그 기반이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표준화하고 가공·결합하는 과정들은 전부 사람들의 작업에 의해서 이루어져야 되는 것이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도 많은 일자리가 생겨나게 되는 것"이라며 "이것이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 가운데서 디지털 뉴딜, 후버댐을 통해서 했던 미국의 정책과 유사하면서도 확연히 말하자면 이제 시대에 따라서 달라진 그런 모습을 우리가 볼 수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디지털 뉴딜 정책과 관련한 과제들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공공과 민관에서 생성되는 많은 데이터를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개방되는 것이 필요하다"며 "개방의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침해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비식별 데이터로 만들어내는 일이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 "디지털 경제가 우리 산업을 고도화하고 혁신시키면서 많은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내겠지만 기존 산업에 종사하던 일자리를 없앨 수 있다"며 "기존 산업에 종사하던 분들을 새롭게 만들어진 일자리로 옮겨드리는 사업들을 국가적으로 함께 병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디지털 경제에서는 디지털에 쉽게 접근하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 간의 디지털 격차가 사회의 격차보다 훨씬 더 격차를 심화시킬 수 있다"며 "그런 격차를 줄여서 포용적인 디지털 경제를 만들어내는 것도 우리의 큰 과제"라고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