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5 00시 기준
확진환자
15039 명
격리해제
13901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21618 명
27.1℃
실 비
미세먼지 31

민주당 '언택트 전당대회' 검토…이낙연·김부겸 등 셈법복잡

  • [데일리안] 입력 2020.06.09 15:15
  • 수정 2020.06.09 15:16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민주당 전준위 9일 출범, 6개 분과위 확정

당헌당규·조직정비·전당대회방식 등 논의

'언택트 전당대회' 불가피, 선거 '변수' 적을 듯

이낙연 대세론 속 '불공정' 논란 부담

9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이해찬 대표와 안규백 위원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9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이해찬 대표와 안규백 위원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가 9일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전당대회 준비에 들어갔다. 전준위는 당헌당규 및 조직 정비와 함께 전당대회 규칙을 정하는 임무를 맡게 된다. 코로나19로 이른바 '언택트 전당대회' 방식이 유력한 상황에서 흥행을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구체화시키는 과제도 안고 있다.


1차 회의에 참석한 이해찬 대표는 "이번 전당대회는 지도부 선출을 넘어서 새로운 시대 변화에 맞게 발전하는 정당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시대변화에 맞는 정강정책과 여러 가지 당내 기구, 당원들 마음가짐도 새롭게 하고 다시 현대화된 당으로 거듭나야 하는 중요한 전당대회"라고 강조했다.


안규백 위원장은 "대내외적 환경이 급변함에 더하여 보건에서 정치, 경제, 금융 위기로 번지는 코로나19 충격에 대해 선제적·능동적으로 대응해야만 한다"며 "단기적 사안이나 현안에 국한됨이 없이 100년을 기획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논의를 펼침과 동시에 우리당의 제도와 규정에 코로나19 이후 사회 저변에 패러다임 변화를 담아내는 일을 선도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날 1차 회의를 마친 전준위는 내부 6개 분과를 두고 세부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로 의결했다. ▲기획 분과는 진성준 당 전략기획위원장이 ▲총무 분과는 김경협 전준위 총괄본부장 ▲조직 분과 한정애 전준위 부위원장 ▲홍보 분과 정필모 의원 ▲당헌당규·당무발전 분과는 최기상 의원 ▲강령정책 유기홍 전준위 부위원장이 각각 분과위원장을 맡는다.


주목되는 것은 전당대회 방식이다.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모바일 전당대회 혹은 비대면 전당대회로 진행될 공산이 크다. 전준위 핵심 관계자는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구체적으로 논의를 해봐야 한다"면서도 "최소 인원만으로 전당대회 행사를 치른다든지 모바일 투표 등 코로나 확산에 대비한 다양한 대응방안을 마련해두고 있다"고 했다. 전당원 투표 플랫폼을 적극 활용하는 방안도 있다.


이른바 '언택트 전당대회'를 처음 실시하는 만큼, 당락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는 예단하기 어렵다. 다만 민주당의 한 전략통은 "스킨십이나 현장소통과 같은 변수가 적어 대세흐름이 이어질 공산이 크다"고 내다봤다. 유력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출마한다면 당선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물론 "온라인 변수가 더 크다"는 반대의견도 나온다.


이 위원장 입장에서 가장 부담스러운 것은 대권주자가 당권을 가져가는 것이 공정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당권출마가 예상되는 홍영표 의원은 '대권주자 불가론'을 적극적으로 설파하고 있고, 김두관 의원도 대권과 당권이 분리돼야 한다는 주장을 한 바 있다. 이해찬 대표는 "이번 지도부는 차기 대선과 지방선거를 관리해야 하는 중요한 역사적 의무를 가지고 있다"고 했는데, 당권주자는 대선에 출마해선 안 된다는 의미로도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조만간 출마여부를 밝히겠다"던 이낙연 위원장의 고심이 길어지는 이유다.


전준위 역시 고심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당초 전준위에서 당대표와 최고위원의 임기를 분리하는 방안과 차기 지도부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차원에서 대선 룰 세팅까지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하지만 당 안팎의 여론에 따라 논의결과는 달라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장철민 전준위 대변인은 "(전당대회 룰 등)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 논의가 되진 않았고, 언택트 전당대회를 어떻게 치를 것인지, 당헌당규 개정 관련 지도체제 논의가 필요하다는 정도의 얘기가 있었다"며 "구체적인 것은 각 분과위 논의에서 발제가 되고 협의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