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6 00시 기준
확진환자
13612 명
격리해제
12396 명
사망
291 명
검사진행
23404 명
25.1℃
맑음
미세먼지 28

국토부, K-드론시스템 조기구축…“드론 배송·택시 앞당긴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6.03 14:00
  • 수정 2020.06.03 11:44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영월서 대규모 실증 및 민간드론교통관리 협의체 발족

ⓒ국토교통부ⓒ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3일 강원도 영월 드론전용비행 시험장에서 ‘K-드론시스템 대규모 실증 행사 및 민간드론교통관리사업자 협의체 발족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K-드론시스템(국토교통부 R&D)은 드론비행 모니터링 및 충돌방지 등 다수 드론의 안전비행을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향후 다가올 드론배송 및 드론택시 시대의 핵심 인프라다.


현재 항공기는 항공교통관제사가 제공하는 관제지시(비행방향, 고도 등)를 조종사가 수행하는 방식으로 비행을 하고 있다.


드론의 경우 조종사가 탑승하지 않고, 관제업무도 제공하고 있지 않으므로 가시권 밖 비행의 경우 다른 비행체 또는 장애물과의 충돌 예방, 기상정보 및 비행경로 상 안전정보를 제공해 줄 수 있는 수단이 필요하다.


K-드론시스템을 활용하면 드론교통관리사업자(USS)가 LTE, 5G 등 무선데이터를 기반으로 제공하는 주변 드론과의 간격분리, 비행경로상 안전 모니터링, 기상 및 기체정보 등을 제공할 수 있어 비행안전성이 향상되고 여러 대의 드론을 동시운용 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실증은 국내 최대 규모로서 개별 임무를 맡은 7대의 드론이 동시 비행해 비행계획 관리 및 위치추적 등 안전비행을 위한 핵심 기능을 모두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주요 임무는 농토방제, 측지조사, 교통량조사, 음식물 등 물품배송, 실종자 수색 등이다.


특히, 드론 주변으로 긴급출동 항공기가 접근하면 항공기의 경로에 방해되지 않도록 임무수행 중인 드론을 이동 또는 착륙시키는 기술도 선보여 K-드론시스템의 조기 실용화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국토부는 이번 실증을 계기로 ▲K-드론시스템 실증확대 ▲후속 R&D와의 공백 없는 연계 및 국제협력 강화 ▲향후 사업화를 위한 법·제도 발굴·개선 등의 3대 목표를 담은 ‘K-드론시스템 실증확대 및 실용화 촉진방안’을 발표했다.


드론배송 조기 상용화 및 도심항공교통(UAM) 산업 활성화를 목표로 하고 있는 이번 방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UAM은 Urban Air Mobility의 약자로, 도시 지상교통 혼잡 해결수단으로 논의되고 있는 드론택시 등 3차원 저고도 항공교통체계를 말한다.


먼저 K-드론시스템 R&D와 별도로 한국형 UAM 그랜드 챌린지 추진과 같은 별도의 재정사업 등을 신설해 실증확대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내년도 예산 부처안에 한국형 UAM 그랜드 챌린지를 통한 K-드론시스템 실증확대 예산을 반영하여 드론배송 수요가 있는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이다. 드론배송 등에 관심이 있는 유관기관 및 지자체 등이 기관별 특성을 반영한 생활밀착형 과제를 발굴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예정이다.


또한 정부 R&D로 개발하고 있는 K-드론시스템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드론교통관리업무를 본격적으로 제공하는데 필요한 핵심 기능인 국가비행정보관리시스템(FIMS) 구축 등 후속 R&D도 공백없이 추진한다.


아울러 미 FAA(연방항공청)․NASA(항공우주국) 등과의 협력을 지속하면서 국제적 드론교통관리 동향도 적기 반영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국토교통부


한편 K-드론시스템 실증 이후에는 장차 상용화될 드론교통관리 사업에 관심 있는 기업 또는 기관들이 모여 드론교통관리사업자 협의체를 발족했다.


참여기관은 국내통신 3사(KT, SKT, LGU+), 항공안전기술원, 항공우주연구원, 한국전자

통신연구원,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전력, 한국국토정보공사 등 10개다.


이날 실증 및 협의체 발족식 현장에 함께한 손명수 제2차관은 행사를 준비한 연구진 및 협의체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드론에 대한 교통관리기능이 대폭 확충되는 2022년부터는 다양한 민간사업자가 참여하는 드론교통관리사업이 본격 시작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K-드론시스템 R&D 참여기관에 대해서는 “수요자 맞춤형으로 실제 활용 성공사례를 만들고, 단계적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함으로써 실용화를 촉진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