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3091 명
격리해제
11832 명
사망
283 명
검사진행
21649 명
23.8℃
맑음
미세먼지 24

[데일리안 여론조사] 北기업 국내 영리활동에…'반대' 43.7%·'찬성' 40.3%

  • [데일리안] 입력 2020.06.03 11:00
  • 수정 2020.06.04 23:11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반대'가 오차범위 밖에서 '찬성' 앞서

30대 '반대율' 가장 높고

18세 이상 20대 '찬성률' 가장 낮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자료사진). ⓒ평양사진공동취재단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자료사진).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정부가 남북교류협력법 개정을 통해 북한 기업 및 개인의 국내 영리 활동을 법적으로 보장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가운데, 우리 국민 43.7%는 반대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조사됐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1일과 2일 이틀 동안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선생님께서는 정부가 북한 기업이 한국에서 영리 활동을 할 수 있게 관련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3.7%가 '반대'라고 답했다. '찬성'과 '잘 모름'은 각각 40.3%, 16%였다.


이번 여론조사에선 오차 범위 밖에서 반대 의견이 찬성 의견을 앞섰지만 연령별, 지역별, 정치성향별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진보성향 유권자가 많은 것으로 평가되는 '30대' 반대율(50.1%)이 가장 높았고, 공정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해온 '18세 이상 20대(49.2%)'가 뒤를 이었다.


그 밖의 연령대 반대율은 △60세 이상(46.8%) △50대(36.6%) △40대(36%) 등의 순이었다.


찬성률은 '40대'에서 가장 높았고(51.1%), '18세 이상 20대(28.7%)'에서 가장 낮았다.


그 밖의 연령대 찬성률은 △50대(46.9%) △30대(37.7%) △60대 이상(37.3%)의 순이었다.


찬성률이 반대율보다 높은 연령은 40대와 50대 뿐이었다.


정부가 북한 기업의 국내 영리활동을 가능케하는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 국민 찬반 비율은 각각 43.7%, 40.3%로 나타났다. ⓒ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정부가 북한 기업의 국내 영리활동을 가능케하는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 국민 찬반 비율은 각각 43.7%, 40.3%로 나타났다. ⓒ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

지역별로는 전남‧광주‧전북에서 유일하게 찬성률(57.5%)이 반대율(16.5%)보다 높았다. △서울 △경기‧인천 △대전‧충청‧세종 △강원‧제주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등 그 밖의 모든 지역에선 반대율이 찬성률을 앞질렀다.


정치성향별로는 보수 성향 유권자의 반대 응답 비율이 높았다. 자신을 '중도보수'라고 평가한 응답자의 경우 59.8%가 반대 의사를 밝혀 '보수' 성향 유권자의 반대율(47.6%)보다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중도진보' '진보' 성향 유권자의 반대율은 각각 38.4%, 31.5%였다.


찬성률은 △진보(55%) △중도진보(48.5%) △보수(37.9%) △중도보수(29.3%) 등의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녀 모두 반대율이 찬성률보다 높았다. 남녀 반대율은 각각 47.9%와 39.5%였으며, 찬성률은 41.9%, 38.9%로 조사됐다. '잘 모름' 응답 비율은 남녀가 각각 10.2%, 21.7%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RDD 자동응답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4.7%로 최종 1016명(가중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