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3091 명
격리해제
11832 명
사망
283 명
검사진행
21649 명
27.8℃
튼구름
미세먼지 29

최태원 회장, 혈액 부족 소식에 소매 걷었다…헌혈 행사 동참

  • [데일리안] 입력 2020.05.28 16:54
  • 수정 2020.05.28 17:11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임직원들과 함께 힘 모으기 위해 참여”

코로나19 사태에 임직원 소통·격려 행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 수급난 극복을 위해 SK 정보통신기술(ICT)패밀리사 대규모 헌혈 행사에 동참했다. 사진은 최 회장이 행사가 진행 중인 서울 중구 SK텔레콤 본사 T타워에서 헌혈 중인 모습.ⓒSK텔레콤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 수급난 극복을 위해 SK 정보통신기술(ICT)패밀리사 대규모 헌혈 행사에 동참했다. 사진은 최 회장이 행사가 진행 중인 서울 중구 SK텔레콤 본사 T타워에서 헌혈 중인 모습.ⓒSK텔레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 수급난 극복을 위해 SK 정보통신기술(ICT)패밀리사 대규모 헌혈 행사에 동참했다.


최 회장은 28일 행사가 진행 중인 서울 중구 소재 SK텔레콤 본사 T타워를 깜짝 방문해 헌혈에 직접 동참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을 비롯해 참여 중인 임직원들을 격려하며 헌혈 릴레이에 의미를 더했다.


최 회장은 “급박한 수술을 받아야 하는 위급 환자에게 혈액은 그 어떤 것보다 가장 강력한 안전망”이라면서 “우리 모두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주는 ‘혈액 안전망’의 씨줄과 날줄을 짜는 데 임직원들과 함께 힘을 모으기 위해 헌혈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장기화될수록 혈액 부족과 같이 과거에는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이 계속 일어날 수 있다”면서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우리가 간과하거나 놓치고 있는 소외된 조직이나 개인이 있는지 등도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내외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최 회장은 직접 임직원들과 소통하며 힘을 실어주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 7일 올림픽 연기, 리그 중단, 무관중 경기 등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SK 스포츠단 선수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최 회장은 SK슈가글라이더즈(핸드볼) 김온아, SK호크스(핸드볼) 김동철, 제주유나이티드(축구) 정조국, SK나이츠(농구) 김선형, SK텔레콤 장애인사이클팀 류민호 감독, SK와이번스(야구) 하재훈 등 6명과 화상으로 만났다.


최 회장은 “스포츠단 선수들 모두 처음 경험해보는 어려운 상황이지만 국민들에게 힘과 용기를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들었다”면서 “과거와 다른 새로운 방식으로 팬들과 소통하고, 다가간다면 오히려 팬들로부터 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최 회장은 “스포츠야말로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힘과 용기를 줄 수 있는 각본없는 드라마”라면서 “그룹도 적극 지원할테니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27일에는 경기 성남시 판교 소재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근무 중인 백신 개발담당 구성원들과 화상으로 만나 “코로나19가 확산될수록 백신 개발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는 커질 수 밖에 없다”며 “개발에 대한 관심이 압박감으로 다가와 힘들겠지만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어 “백신 개발을 위해서 때로는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지역으로도 출장을 간다고 들었다”며 “백신 개발의 전제 조건은 SK바이오사이언스 모든 구성원의 건강과 안전인 만큼 개인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