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3030 명
격리해제
11811 명
사망
283 명
검사진행
22321 명
20.9℃
맑음
미세먼지 16

"끌어넣지 말라"던 靑, 이용수 할머니 회견 이후 태도 변할까

  • [데일리안] 입력 2020.05.25 11:11
  • 수정 2020.05.25 11:18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靑, 위안부 문제에 여전히 침묵" 비판 쇄도

'윤미향 사태' 중대 분기점…예의주시 분위기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월 4일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왼쪽) 할머니와 오찬장으로 이동하고 있는 모습. ⓒ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월 4일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왼쪽) 할머니와 오찬장으로 이동하고 있는 모습. ⓒ청와대

청와대가 '윤미향 사태'에 대해 침묵을 지속하고 있다. "끌어들이지 말라"고 불쾌함을 드러내면서까지 이 사안과 극도로 거리를 유지하는 모습이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에서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추가 폭로를 예고하면서, 청와대의 태도가 변화될지 주목된다.


청와대는 이 할머니가 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을 제기한 지난 7일부터 18일이 흐른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각종 논란과 관련한 '사실 확인이 우선'이라는 기조를 내세우고 있다.


윤 당선인의 논란이 단순히 개인 문제를 넘어 위안부 문제로 번지고 있는 상황에서, '피해자 중심주의'를 강조했던 청와대의 이러한 태도에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정가에서는 이 할머니의 회견이 '윤미향 사태'의 중대 분기점이 될 거라고 분석한다. 검찰이 정의연에 대한 본격 수사에 착수한 상황에서, 이 할머니가 추가 폭로를 할 경우 여당은 물론 청와대에도 적잖은 파장이 미칠 수 있다.


이 할머니 측근들은 이날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지만, 이 할머니가 정의연 관련 의혹을 폭로한 첫 기자회견과 같은 수위의 폭로를 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윤 당선인이 이날 기자회견에도 불참하고, 기존의 입장을 고수한다면 이 할머니와의 대립은 최고조로 치달을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청와대도 이 할머니 기자회견 내용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사태가 계속 확산할 경우 국정 운영에 타격을 줄 가능성도 있어서다.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본인(윤 당선인)이 해명하지 않는 한 검찰수사가 빨리 이뤄져서 그 결과를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며 "잘못하면 이 사건이 청와대로 튈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청와대 내부에선 이 사태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날 청와대 오전 내부 회의에서는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일부 언론에서 '내부에서 윤 당선인의 거취 문제를 빨리 정리해야 한다는 기류가 퍼지고 있다'고 보도한 데 대해 "나도 내부에 있지만 그런 (거취를 정리해야 한다는) 기류를 느껴보지 못했다"며 "내부 기류를 오도하고 있는 것 같다"고 일축한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