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4660 명
격리해제
13729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489 명
23.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17

LG 벨벳, 'V50 공짜폰'과는 다르다..."불법 보조금은..."

  • [데일리안] 입력 2020.04.23 05:00
  • 수정 2020.04.22 17:28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마케팅비 출혈 경쟁에 실적 악화…대란 가능성↓

이통3사, 방통위 단통법 제재 앞두고 ‘몸 사리기’

한 온라인 스마트폰 판매점의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LG 벨벳’ 마케팅 이미지.한 온라인 스마트폰 판매점의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LG 벨벳’ 마케팅 이미지.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LG 벨벳’이 내달 15일 출시될 전망이다. 100만원대 이하 중저가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으로 제품 가격과 이동통신사가 지원하는 공시지원금 규모에 관심이 집중된다.


문제는 불법보조금이다. 지난해 비슷한 시기에 출시된 ‘LG V50 씽큐(ThinQ)’에 이동통신사들이 불법보조금을 대거 투입하면서 제품 구매 가격이 0원까지 내려가 ‘공짜폰’ 대란이 발생한 바 있다.


선례가 있다 보니 5G폰이 0원에 풀렸다는 사실을 학습한 소비자들은 플래그십 스마트폰도 아닌 LG 벨벳이 당연히 공짜폰으로 풀릴 것으로 기대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LG 벨벳 0원폰 대란이 일어날 가능성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이동통신 3사는 올해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5G 가입자 확보에 애를 먹었다. 신규 중저가 5G폰이 잇달아 출시되는 2분기를 5G 가입자를 늘릴 적기로 보고 있다.


하지만 이를 위해 신규 스마트폰에 높은 공시지원금을 책정하고 불법보조금을 투입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통 3사는 지난해 5G 상용화와 동시에 가입자를 확보하기 위해 최신 5G 스마트폰에 지원금을 쏟아부었다.


그 결과 상용화 초기 빠른 5G 가입자 전환에는 성공했지만, 마케팅비 폭증으로 지난해 전체적인 실적에는 악영향을 미쳤다. 이 여파는 올해 1분기 실적에까지 악영향을 미쳤다.


법을 어겼다는 점도 문제다. 이통 3사는 삼성전자 ‘갤럭시S20’ 출시를 앞둔 지난 2월 불법보조금을 근절하기 위한 자구책을 마련하며 이른바 ‘신사협정’을 체결했다. 실제 갤럭시S20 공시지원금은 20만원대에 머물렀다. 지난해 V50 씽큐 공시지원금이 70만원대까지 치솟았던 것과 대조적이다.


방송통신위원회가 5G 상용화 이후 첫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위반 제재를 앞두고 있다는 점도 이통사에게 부담이다.


방통위는 지난해 5G 가입자 유치를 위해 불법보조금을 살포한 이통 3사에 대한 사실조사를 끝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내달 전체회의를 통해 과징금 규모를 결정하고 이통사에 통보할 방침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단말기 공시지원금은 이통 3사 간 눈치싸움이 치열하고 출시 전날까지 변동성이 커 미리 알기 어렵다”며 “다만 지난해부터 계속 5G 스마트폰 마케팅비를 많이 쓴 탓에 실적이 좋지 않아 높지 않은 수준에서 책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기적으로 봤을 때 불법보조금 등 일회성 지원금보다는, 그 비용으로 5G 커버리지를 확보하고 더 좋은 특화 서비스를 선보이는 게 가입자 확보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