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20.5℃
튼구름
미세먼지 31

김정숙 여사, 靑 경호관에 개인 수영 강습 의혹

  • [데일리안] 입력 2020.04.10 10:06
  • 수정 2020.04.10 11:34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靑 경호관, 베테랑 배치되는 '가족부'로 이례적 발령

수영 실력 유명해 靑 경호처서 강습 목적 인사로 소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3월 4일 충북 청주시 공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68기 졸업 및 임관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3월 4일 충북 청주시 공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68기 졸업 및 임관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 여성 경호관에게 1년 이상 개인 수영 강습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청와대 경호관은 국가공무원으로, 김 여사가 직위를 이용해 경호관에 직무가 아닌 개인 업무를 맡겼다는 점에서 논란이 일고 있따.


조선일보는 10일 김 여사가 청와대 경호관 A(여·28)씨에게 2018년 초부터 1년 이상 청와대 경내 수영장에서 수영 강습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한국체대를 졸업한 뒤 2016년 말 경호처에 들어간 경호원으로, 올해 2월 경호처 경호본부가 주최한 부서 대항 수영 대회에서 남성 경호관보다 뛰어난 실력을 발휘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처음 대통령 참석 행사를 사전에 준비·점검하는 부서인 '선발부'에서 배치됐다가 2~3개월 뒤 김 여사를 근접 경호하는 '가족부'로 재배치됐다. 가족부는 통상 대통령 부인과 직접 소통하며 경호해 베테랑이 주로 가는 자리로, 이례적인 인사라는 얘기가 돌았다는 게 이 매체의 설명이다.


이 매체는 여러 경호처 관계자의 입을 빌어 "수영 강습을 목적으로 딱 찍어서 데려간 것으로 소문이 났다"고 밝혔다.


김 여사의 개인 수영 강습은 지난해 하반기 시설 보수 공사가 시작되면서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