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9.1℃
튼구름
미세먼지 26

현대重그룹, 자율운항 핵심기술 대형 선박에 첫 적용

  • [데일리안] 입력 2020.04.09 14:48
  • 수정 2020.04.09 14:48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항해지원시스템(HiNAS) 실행 화면ⓒ현대중공업항해지원시스템(HiNAS) 실행 화면ⓒ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이 안전운항을 돕는 자율운항 보조기술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대형선박에 적용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SK해운의 25만톤급 벌크선에 첨단 '항해지원시스템(HiNAS, 이하 하이나스)'을 탑재했다고 9일 밝혔다. 실제 운항중인 대형선박에 이 기술이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이 카이스트(KAIST)와 공동 개발한 하이나스는 인공지능(AI)이 선박 카메라를 통해 주변 선박을 자동으로 인식해 충돌위험을 판단하고, 이를 증강현실(AR) 기반으로 항해자에게 알리는 시스템이다.


특히 야간이나 해무(海霧)로 시야가 확보되지 않는 상황에서도 적외선 카메라를 활용해 장애물의 위치나 속도 등의 정보를 종합적으로 분석, 제공할 수 있다.


이로써 현대중공업그룹은 기존 스마트선박 기술에 충돌회피를 돕는 ‘하이나스’를 추가하며 자율운항선박 시장 선점에 속도를 높이게 됐다.


앞서 지난 2017년에는 선박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최적의 운항 경로를 제공하는 선박용 IoT 플랫폼인 ‘통합스마트십솔루션(ISS)’을 개발, 지금까지 150여 척분을 수주한 바 있다.


이 외에도 현대중공업그룹은 선박 이‧접안 시 주변을 한 눈에 보여주는 ‘이접안지원시스템(HiBAS)’도 최근 개발을 마쳤다.


SK해운 관계자는 “선박 관련 사고는 큰 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선박의 안전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자율운항 보조기술 도입을 통해 선박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높여, 안정적인 수송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자율운항선박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들이 집약된 미래 선박”이라며 “선제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선박의 자율운항 시대를 앞당기고, 빠르게 성장하는 관련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