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9.8℃
튼구름
미세먼지 27

[총선2020] '조국 선거' 이용하는 與野…지지층 결집엔 효과, 중도층 민심엔?

  • [데일리안] 입력 2020.04.06 17:11
  • 수정 2020.04.06 19:07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野김종인, 연일 조국 겨냥…"조국이냐 경제냐"

여권 비례정당 열린민주당은 조국으로 세몰이

지지층은 확실히 모이지만 중도층은 '글쎄'

6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인쇄소에서 인쇄소 관계자가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투표용지를 확인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6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인쇄소에서 인쇄소 관계자가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투표용지를 확인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다가오는 4·15 총선이 '조국 선거'가 될 것이란 일각의 전망이 현실화하는 모양새다. 미래통합당에서는 "조국을 살릴 것이냐, 경제를 살릴 것이냐"는 구호를 앞세워 문재인 정권에 대한 심판론을 강조하고 있다. 반면 여권에서는 '친문·친조국'을 앞세운 비례용 위성정당이 지지율 돌풍을 일으키며 선명성 경쟁을 하는 중이다.


관건은 이같은 '조국 선거' 구도가 중도층 민심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하는 점이다. 우선 통합당은 이를 선거 운동에 적극 활용하는 반면, 민주당은 최대한 부각시키지 않으려는 입장이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6일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현장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말만 하면 사람이 먼저라고 하는데, 그 사람이 조국이라는 사람으로 귀결되는 것 같다"고 쏘아붙였다.


김 위원장은 여권의 조국 전 법무부살리기 장관 살리기 움직임을 문 정권의 경제 실정과 연결지었다. 그는 "우리는 조국을 살릴 것이 아니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먼저 살려야 한다"며 "지방에 다녀왔는데, '못 살겠다, 갈아보자'는 게 민심이란 걸 파악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대전을 방문해서도 "조국 살리기냐, 경제 살리기냐 선택해달라"며 "무엇이 우선인지는 삼척동자도 잘 알 것"이라고 했었다.


김 위원장의 이러한 행보는 지난해 중도층, 특히 20대의 민심 이반을 불렀던 '조국 사태'와 통합당이 선거 구호 전면에 내세운 '경제 실정 비판'을 연결지어 중도보수층의 표심을 사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한 통합당 관계자는 "조국을 살리자는데 동의할 국민이 과연 있겠느냐"며 "만약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이 다수 의석을 차지하지 못한다면 여당은 국민들이 동의 못할 조국 살리기를 계속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여권 한편에서는 반대로 조 전 장관을 이용해 활발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출신의 무소속 손혜원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한 비례용 정당 '열린민주당'의 얘기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난하는 등 '친조국' 마케팅을 전면에 내건 열린민주당은 지지율이 수직 상승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민주당의 공식적 비례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지지율을 가볍게 뛰어넘었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조사해 6일 내놓은 여론조사에 따르면 열린민주당의 지지율은 14.4%로 지난주에 비해 2.7%p 상승했다. 반면 더불어시민당의 지지율은 21.7%로 8.1%p 빠졌다.


민주당이 민심 이반을 우려해 공식적인 '친조국' 움직임을 자제하는 상황에서 열린민주당의 거침없는 행보가 강성 지지층의 마음을 움직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여론조사와 관련해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에 대해 통화에서 "중도층 전체보다는 20대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통합당은 '조국 선거' 구도가 자신들에게 불리하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자꾸 언급하는 반면, 민주당은 유리하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얘기를 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